디지털타임스

 


두산에너빌리티, 선박·해양 부품시장 진출…싱가폴 펠라구스와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 23일(현지시간)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선박·해양 분야 부품 발주 플랫폼 운영사인 펠라구스 3D와 금속 적층제조(AM, Additive Manufacturing) 기술 교류·공동 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는 선박·해양 분야 금속 AM 부품 발주 온라인 플랫폼 참여, 국내 조선사 대상 공동 마케팅 기획·사업개발, 싱가포르 항공·선박·해양 분야 공동 마케팅을 통한 사업기회 발굴 등을 협력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선박·해양 관련 AM 부품 설계 지원, 제작 및 품질을 담당하고, 펠라구스 3D는 관련 온라인 플랫폼 운용 및 AM 기술 적용 부품 발굴, 설계·인증을 담당할 예정이다.

송용진 두산에너빌리티 전략혁신부문장은 "발전 분야를 비롯해 방산, 우주·항공 분야에 걸쳐 다양한 고객들에게 AM 사업의 기술력과 사업성을 입증해 왔다"며 "이번 협력으로 AM 사업 분야를 확장하고 신규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두산에너빌리티, 선박·해양 부품시장 진출…싱가폴 펠라구스와 협력
23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금속 AM 기술 교류·공동 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송용진(앞줄 왼쪽) 두산에너빌리티 전략혁신부문장(앞줄 왼쪽), 켄립 옹(앞줄 오른쪽) 펠라구스 3D CEO 등 각 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