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철도부지 지하화… 경부·경의선 등 6개 노선 용역·발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년 국토부 종합계획에 반영
국내외 사례 참고 특성에 맞게
서울시가 도시를 가로지르는 지상 철도를 지하화하고, 철도부지 상부를 활용·개발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시는 내년 1월 31일 '철도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철도지하화 특별법) 시행에 앞서 지상철도 상부에 대한 도시공간 구상과 개발 방안 수립을 위한 기본구상 용역을 다음 달 발주한다고 25일 밝혔다.

철도지하화 특별법은 먼저 지상의 철도를 지하화하고, 이렇게 확보된 지상 철도부지와 그 주변을 국유재산 출자 등을 통해 개발하는 것을 뼈대로 한다.

시는 용역을 통한 구상안을 국토교통부에 제안하는 등 국토부가 수립하는 중장기 종합계획에도 시 여건이 반영되도록 한다는 목표다.

현재 서울에는 경부·경인·경의·경원·경춘·중앙선 등 6개 국가철도 노선에서 총 71.6㎞의 지상 구간이 도시를 가로지르고 있다.

시는 지난해 수립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 지상철 전체 구간을 장기적으로 지하로 넣고 지상 구간에 녹지·문화·상업 공간을 조성하는 입체복합개발 방안을 담은 바 있다.


시는 우선 전체 지상철도 구간에 대한 선제적 공간계획을 상반기 중 수립하고, 하반기에는 국토부에 선도사업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노선별 공간계획을 마련해 국토부의 종합계획에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지상철도 구간이 포함된 15개 자치구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추진 과정에선 지역 주민, 이해관계자 등의 의견을 경청해 여론을 수렴한다. 도시·건축·조경·교통·철도·부동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자문단도 꾸려 기본구상 수립 방향을 설정해 나간다.

아울러 '경의선 숲길', '프랑스 파리 리브고슈' 등 지상철도 지하화 및 상부 공간을 개발·활용하고 있는 국내외 사례를 참고해 지역과 부지 특성에 맞는 '미래형 거점 공간'과 '시민을 위한 열린 공간'을 적절히 구성해 서울의 새로운 전략 공간으로 재편할 예정이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 철도부지 지하화… 경부·경의선 등 6개 노선 용역·발주
연합그래픽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