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은혜 "분당 신도시 선도지구 TF 구성 환영…주민 요청이 만든 쾌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정부에서 대통령실 홍보수석을 지냈던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 분당을 예비후보는 23일 "분당신도시 선도지구 민관합동 TF 설립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자료를 통해 "분당 주민과 분당재건축연합회 임원분들께서는 제게 '주민 의견 반영을 위한 민관합동 TF'의 필요성을 요청한 바 있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가 언급한 '선도지구'는 1기 신도시 재건축 선도지구를 뜻하는 것으로, 앞서 지난 14일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기 신도시(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선도지구 공모 일정을 대폭 앞당겨 5월 중에 착수하겠다"고 설명한 적이 있다. 당시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국민이 원하는 곳에 원하는 주택이 더 많이 공급되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했었다.

이에 김 예비후보는 지난 2월 8일 성남시청에서 신상진 성남시장을 만나 '선도지구 지정을 목표로 하는 주민 중심의 민관합동 TF 설립'을 요청했다. 김 예비후보는 "선도지구에 지정되기 위해서는 관의 도움은 물론, 민간 전문가의 협업이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분당 주민이 주체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김 예비후보는 성남시의 민관합동 TF 설립 발표에 대해 "분당 주민들의 요청이 만든 쾌거이자, 선도지구 최다지정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환영했다.
김 예비후보는 "선도지구 지정은 1기 신도시 분당의 재건축 성패를 가를 시험대"라며 "성남시와 국토교통부가 전권을 가지고 진행하는 부분인 만큼 이를 유기적으로 이을 정부·여당의 힘 있는 원팀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선도지구는 지정권자(성남시장)가 절차를 거쳐 국토교통부 장관과 협의한 후 지방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특별정비예정구역 중 노후계획도시 정비 선도지구를 우선 지정할 수 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김은혜 "분당 신도시 선도지구 TF 구성 환영…주민 요청이 만든 쾌거"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14일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리는 성남 분당 을 공천 면접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