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교보생명 "서류 안떼고 앱에서 실손 청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교보생명 모바일 앱에서 이용 가능
전국 4559개 병의원 제휴
교보생명은 가입한 실손의료보험을 서류 없이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서비스는 업계 공동으로 진행하는 실손청구 간소화 법제화 적용에 앞서 선제적으로 제공된다. 교보생명은 고객들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국회 본회의에서 실손청구 간소화 내용이 담긴 보험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의결됐다. 이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실손보험 가입자가 관련 서류를 떼기 위해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점이다.

그동안 실손 보험금을 청구하기 위해 가입자가 진료 후에 병의원에서 일일이 종이 서류를 발급받아 보험사에 제출해야 했다.

이번 교보생명의 서비스를 이용하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과 홈페이지(웹)를 통해 서류 제출 없이 간편하게 실손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제휴병원은 전국 4559개 병의원이며,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앱에 로그인 후 청구 간소화 서비스를 선택한 후, 제휴 병원 검색과 정보 조회 동의, 기본 정보, 청구사항 등을 입력하는 것만으로 실손 보험금 청구 절차가 끝난다. 교보생명은 이후 제휴 업체로부터 관련 정보를 제공받아 심사 및 지급 절차를 운영한다.
실손 외 정액보상급부의 지급 심사 연계 서비스도 마련했다. 교보생명의 청구 간소화 서비스는 진단, 입원, 수술 등 정액 보험금도 관련 서류를 첨부해 전송하는 경우 동시 청구할 수 있다.교보생명 관계자는 "실손청구 간소화 서비스 도입으로 접수 업무 축소 등 보험금 업무 처리 과정을 간소화해 더욱 신속하게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역경 극복을 지원하기 위한 혁신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교보생명 "서류 안떼고 앱에서 실손 청구"
교보생명이 가입한 실손보험을 서류 없이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교보생명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