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갤럭시AI, 이제 시작… 세기적 판도 변화 이끌 혁신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오는 26일 개막하는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24'를 앞두고 최근 '갤럭시S24' 시리즈에 접목한 '갤럭시AI' 기술을 웨어러블 제품 등으로 확대해 모바일 AI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노태문(사진)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S24' 출시 이후 처음으로 모바일 AI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비전을 밝힌 기고문을 21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했다.

노 사장은 최근 언팩을 통해 공개한 갤럭시 S24 시리즈와 관련해해 "갤럭시 AI는 이제 시작"이라며 새 혁신 기능을 준비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날 기고문에서 "갤럭시 S24 시리즈를 개발하면서 구상했던 많은 새로운 아이디어와 콘셉트들이 앞으로 기술이 발전되고 고도화되면서 새롭고 혁신적인 기능들로 지속 소개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갤럭시 웨어러블 제품에 AI 기술을 접목해 새 인텔리전트 헬스(지능형 건강관리) 경험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자사 웨어러블 제품 '갤럭시 워치'에 갤럭시AI를 탑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이달 중순부터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시리즈에도 SW(소프트웨어) 업데이터를 통해 갤럭시AI를 강화해 갤S24의 '통역'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그는 갤럭시 S24 개발 과정에서의 소회도 밝혔다. "AI 기술은 세기적 판도 변화를 이끌 혁신이고 갤럭시 S24 시리즈 출시를 통해 이런 변화의 과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었다는 것이 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모바일 기기가 AI의 가장 중요한 시작점이며, 삼성전자의 갤럭시가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 열린 협력 철학 등을 바탕으로 모바일 AI시대를 열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갤S24 출시 이후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AI 기능으로는 검색 도구인 '서클 투 서치'를 꼽았다. 실시간 통역, 채팅 어시스트, 포토 어시스트 기능이 뒤를 이었다. AI 기술 개발에 대한 책임도 강조했다. 그는 "AI 기술 개발은 넘어야 할 과제도 많지만 엄중한 책임도 따른다. 실제 AI의 정확성과 신뢰성, 지적재산권을 둘러싼 논쟁은 계속되고 있다"며 "기업들은 열린 자세로 서로 협력하고, 신중한 접근으로 AI 경험을 정의해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AI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안과 개인정보 관리 기준을 높이기 위해 온디바이스와 클라우드 기반의 AI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원활한 사용성 보장은 기본으로 하되 일부 기능은 자신의 기기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해 더 높은 수준의 데이터 통제를 가능하게 했다"며 "앞으로도 투명성과 사용자 선택권 보장을 통해 갤럭시 제품의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26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MWC2024에서 갤럭시S24 시리즈를 소개하며, 행사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중심지 카탈루냐 광장에서 체험 공간 '갤럭시 익스피리언스 스페이스'도 운영한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갤럭시AI, 이제 시작… 세기적 판도 변화 이끌 혁신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