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새마을금고 연체율 6%대...캠코에 부실채권 매입 SOS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 “캠코 매입 여력 따져봐야”…이달 중 관계기관 점검회의
새마을금고가 올 들어 빠르게 연체율이 오르면서 부실채권 매입을 위해 당국에 구조신호를 보냈다. 새마을금고는 연체율을 낮추기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1조원 상당의 부실채권을 추가 인수했다. 금융당국은 캠코의 매입 여력 등을 따져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관계기관들은 이달 중 점검회의를 열기로 했다.

19일 금융권과 새마을금고중앙회 등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의 지난달 말 기준 연체율은 6%대까지 올랐다. 작년 말 5% 수준에서 한 달 만에 약 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같은 기간 금융당국이 관리하는 업권별 연체율 중 상승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새마을금고의 연체율은 작년 상반기 5.41%였고, 하반기에도 5%대로 유지됐으나 올 들어 다시 오른 것이다. 부동산 경기가 계속 악화하면서 프로젝트파이낸싱(PF)과 유사한 성격의 건설 관련 대출 부실이 연체율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새마을금고는 연초부터 연체율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현재 캠코에 1조원 상당의 부실채권 추가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연체율이 오르는 상황에서 대규모로 부실채권을 매각할 수 있는 통로가 캠코 이외에 마땅히 없다 보니 추가 매각을 요청하게 된 것이다.

앞서 새마을금고는 부실채권 3조원을 손자회사인 'MCI대부'(1조원)와 캠코(2조원)에 넘기겠다는 방침을 세운 바 있다. 캠코는 작년 말 1조원 가량의 부실채권을 인수해주기도 했다.

다만 캠코 소관 부처인 금융위원회는 새마을금고 부실채권 인수와 관련해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금융당국 관계자 A씨는 "캠코의 인수 여력도 살펴봐야 하고, 부실채권을 캠코에 매각해야 할 곳이 새마을금고만 있는 것도 아니다"라며 "더 사줄 수 있는지 없는지는 검토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캠코 이외에도 다양한 연체채권 매각 통로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금융당국은 이달 중 새마을금고 건전성 등을 확인하기 위한 관계기관 점검회의를 연다. A씨는 "행정안전부와 새마을금고에 유관기관 회의를 요청할 계획이다"라며 "전반적인 상황을 들어보고 어떤 지원이 필요한 지 등을 논의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감원과 예금보험공사 등은 이르면 다음 달 새마을금고에 대한 첫 검사에도 나선다. 금융위와 행안부는 이달 초 '새마을금고 건전성 감독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고, 금감원과 예금보험공사, 새마을금고는 검사 협의체 구성을 위한 추가 협약을 앞두고 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새마을금고 연체율 6%대...캠코에 부실채권 매입 SOS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