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7조달러` 반도체 동맹찾는 샘 올트먼, 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샘 올트먼(사진) 오픈AI CEO(최고경영자)가 또 한번 AI(인공지능) 분야를 들썩이게 하고 있다. 이번에 그가 꽂힌 것은 반도체로, 실로 천문학적인 액수의 모금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WSJ(월스트리트저널)는 올트먼이 5조~7조달러(약 6665조~9331조원)에 달하는 자금조달을 목표로 투자자들과 만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WSTS(세계반도체무역통계기구)가 전망한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 전체 규모(5880억달러)의 10배가 훌쩍 넘는 액수다.

자체 AI반도체를 개발해 엔비디아 GPU(그래픽처리장치) 의존에서 벗어나려는 행보라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올트먼이 모으는 거액은 우선 그가 AI산업 발전에 걸림돌로 여겨온 '공급망'과 '에너지' 문제 해결에 쓰일 것으로 추정된다. 일론 머스크가 한때 "마약보다 구하기 힘들다"고 했을 정도로 엔비디아의 A100·H100 등은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데, 이는 대만 TSMC 한 곳의 초미세공정을 통해서만 수율이 확보된 채 생산 가능하기 때문이다. 올트먼이 TSMC와 삼성전자, SK하이닉스를 만나고 곧 인텔 행사에 참석하는 것도 AI반도체를 제조해 공급망에 숨통을 트게 해줄 파운드리 관련 관심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가 관심을 둘 만한 또 한가지 요소는 에너지다. 최근 FT(파이낸셜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오픈AI는 지난해 매출 20억달러(약 2조6660억원)를 돌파하며 급성장했다. 하지만 LLM(대규모언어모델) 등 AI모델 학습과 운용 비용 부담이 막대하고, 그 중에서도 전력 문제가 크다. 용도에 따라 다양한 저전력 AI반도체를 병용해 전력효율을 높이면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제작 과정에서 자사 AI모델, 소프트웨어 등에 맞게 최적화함으로써 장차 수직적 통합을 꾀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지난달 다보스포럼에서 올트먼은 "예상보다 훨씬 많은 전력을 소비하게 될 것이므로, 에너지 혁신 없이는 (AI시대를) 실현할 방법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팹리스 기업 암(Arm)을 소유한 소프트뱅크와 최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앞서 딜로이트는 AI용 반도체 시장이 2027년에는 올해보다 10배 성장한 4000억달러로 커져 세계 반도체 매출의 절반에 달할 것이라 전망했다. 다만 그럼에도 5조~7조달러라는 투자유치 규모는 UAE(아랍에미리트) 등을 끌어들인다 해도 미국 연방정부 한 해 예산과 맞먹는 수준이라 현실성이 없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포레스터리서치의 한 분석가는 외신 컴퓨터월드를 통해 기대감을 내비치면서도 "이 이니셔티브 자체는 단기적으로 현실적인 목표라기보다는 장기적인 야망에 가깝다"고 평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7조달러` 반도체 동맹찾는 샘 올트먼, 왜?
샘 올트먼 오픈AI CEO.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