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시안컵 생중계 효과 `톡톡`… 티빙·쿠팡플레이 이용자 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국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소비자들의 이용 빈도를 조사한 결과 티빙과 쿠팡플레이의 이용자가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중계 영향으로 해석된다.

12일 애플리케이션(앱) 분석 서비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안드로이드와 iOS의 OTT 앱 월간 활성 이용자(MAU) 수는 쿠팡플레이가 778만5000명, 티빙이 656만4000명을 기록했다. 한 달 전인 지난해 12월과 비교해 쿠팡플레이는 7.7% 늘고 티빙은 12.6% 늘어난 수치다.

반면 디즈니+의 1월 MAU는 302만1000명으로 한 달 전보다 10.2% 감소했다. 시장 1위인 넷플릭스는 지난달 1281만9000명이 이용해 전월 대비 1.8% 줄었고, 웨이브는 441만6000명이 이용해 거의 차이가 없었다.

같은 달 일간 활성 이용자(DAU) 숫자의 평균치 역시 비슷한 양상이었다. 1월 티빙의 DAU는 평균 157만2000명으로 한 달 전보다 21% 늘었고, 쿠팡플레이 역시 평균 101만4000명으로 14% 증가했다. 이와 달리 디즈니+는 36만4000명으로 14% 감소했으며 넷플릭스는 306만9000명으로 3% 줄었다. 웨이브는 111만3000명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MAU는 한 달 동안 한 번 이상 서비스를 이용한 사람 숫자를, DAU는 하루 동안 한 번 이상 이용한 사람의 숫자를 집계한 값이다. DAU는 하루 한 번 통계가 생성돼 월간 추이를 비교하려면 평균값을 산출해야 한다. MAU와 DAU, 시청 시간 등의 통계는 안드로이드와 iOS 앱의 이용을 분석한 것으로, 컴퓨터 운영체제(OS)의 웹 브라우저를 통해 각 OTT를 이용한 건 포함되지 않는다.


티빙과 쿠팡플레이의 이용자가 급증한 것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1월에 네 차례 경기를 치른 카타르 아시안컵의 영향으로 보인다. tvN과 tvN스포츠가 중계한 대표팀의 경기는 합산 최고 28.2%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tvN과 함께 중계권을 따낸 티빙과 쿠팡플레이 이용자 역시 크게 는 것으로 풀이된다. 두 채널이 지난해 말과 올해 초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한 것도 이용자 수가 늘어난 것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디즈니+의 이용자는 작년 하반기 최고 인기작인 오리지널 드라마 '무빙'이 공개된 후 급증하며 지난해 9월에는 433만8000명까지 상승했으나, 이후 매달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용자의 숫자와 별개로 각 이용자의 충성도가 가장 높은 OTT는 웨이브로 나타났다. 올해 1월 기준 OTT별 1인당 평균 월간 시청 시간은 웨이브가 632.5분으로 가장 길었고, 넷플릭스가 511.6분, 티빙이 507.9분으로 뒤를 이었다. 쿠팡플레이는 200.2분, 디즈니+는 141.2분이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아시안컵 생중계 효과 `톡톡`… 티빙·쿠팡플레이 이용자 쑥
아시안컵 생중계 효과 `톡톡`… 티빙·쿠팡플레이 이용자 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