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상위 0.1% 1년에 65억 번다...상 하위 20% 격차 65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에서 종합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의 연소득은 평균 65억원에 달했다. 종합소득 상위 20%와 하위 20%의 소득 격차가 65배로 서울이 17개 시도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서울에서 종합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은 2307명으로 이들의 연소득은 평균 64억8000만원이었다.

이는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이다.

종합소득은 이자·사업·연금·근로 등으로 얻은 소득을 말한다. 주로 전문직·자영업자 등 개인 사업자의 소득이 해당한다.

이어 부산이 25억원(592명), 광주가 23억8000만원(252명) 등으로 뒤를 이었다.

종합소득 상위 0.1%의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곳은 강원으로 253명이 평균 11억8000만원을 신고했다. 1위 서울과는 5.5배 차이가 났다.

충북(12억4000만원·270명), 경북(12억7000만원·376명) 등도 서울의 약 5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전국에서 지역 내 종합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도 서울이었다.

서울에서 상위 20%에 해당하는 사람의 연소득은 평균 1억7000만원이었다. 하위 20%의 연소득은 평균 262만원으로 상위 20%와는 64.9배 차이가 났다.

이어 부산이 46.7배로 뒤를 이었다. 부산 상위 20%는 연평균 1억1000만원, 하위 20%는 244만원을 벌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서울 상위 0.1% 1년에 65억 번다...상 하위 20% 격차 65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