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낙연·이준석 연대`에 與野 잇단 견제구… 성사 여부 설왕설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만날 준비 돼 있다"
이낙연은 이상민과 회동 가져
'공동 신당' 현실화 될지 주목
여야 주류는 비관론 힘 실어
더불어민주당 비명(非이재명), 국민의힘 반윤(反윤석열) 세력이 뭉치는 '이낙연-이준석 신당 연대설'이 현실화 할지를 놓고 정치권의 관측이 갈린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1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이달 27일 결행한다면 탈당부터'란 입장을 확인했다. 민주당 대표를 지낸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는 "만날 준비는 돼 있다"고 밝혀놓은 터다. 그는 금태섭 전 의원의 '새로운선택', 정의당 내 류호정 의원 등이 속한 '세번째권력'과 신당 연대를 할지에 대해선 "그분들 당에 어떤 분들이 들어가 있는지도 모른다"며 "신당 창당을 같이 하진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전 총리와 주거니 받거니 애드벌룬 띄우기용 아니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나보다) 이 전 총리 측에서 오히려 행동이 무겁지 않을까"라며 "저는 1년 반 동안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들이 신나게 두들긴 게 이미 축적됐지만 이 전 총리는 아직까지 '당한 게 뭐지' 국민이 의문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전 총리가 평소 발언 수위보다 굉장히 세다는 건 많은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다"며 예의주시했다.

이 전 총리는 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을 만났다. 이 의원은 서울 종로구 이 전 총리 사무실을 찾아 회동한 뒤 취재진에게 "이 전 총리에게 뜻을 같이하는 훌륭한 분들을 모아 세력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돼 그 당을 뜯어고치는 것은 부질없는 짓이라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특히 민주주의·인권 가치에 기반한 민주당 재건에 "이 전 총리도 공감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양당에선 '반신반의'하는 모습이다. 이 전 대표와 가까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에서 '낙준연대가 성사될 수 있을까'란 물음에 "지금 단계는 두분 다 탈당을 안했다"면서도 "양당이 극단적인 세력한테 포위돼 있기 때문에 중도의 공간이 굉장히 넓다. 과거 '안철수의 국민의당' 그 이상의 성공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신은 탈당하지 않고 이 전 대표의 신당행(行)을 만류하고 있다고도 했다.

여야 주류는 성사 불가론을 취하며 반대했다. 장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SBS라디오에서 "문재인·민주당 정부의 총리를 지낸 이 전 총리께서 당에 대한 애정어린 쓴소리는 하실 수 있다고 보는데 오히려 언론에서 너무 신당 얘기를 부추기는 게 아니냐"며 "'낙석연대'로 보는데 다르게 말하면 '낙석(落石)주의'"라고 지적했다.

김민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재명 체제에 힘을 실으면서 이 전 총리를 "사쿠라 노선"이라고 비난했다. '사쿠라 노선' 표현에 이날 이 전 총리는 삼육보건대 특강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대꾸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며 "귀국 후 5개월 이상 기다렸지만, (당 지도부의) 바람직한 변화를 감지할 수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 전 대표를 향해선 김병민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처음엔 금 전 의원을 만났고 영남권 대구에 가서 '비만고양이'들을 대상으로 개혁하겠다더니 지금은 대구 얘기가 쏙 들어갔다"며 "지금 이 전 총리의 시간이 떠오르니 보조를 맞추는 듯한 모습이다. 그때 그때 사안에 맞는 행동을 할 뿐 교집합을 자아내긴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정세균 전 총리는 이낙연 전 총리와의 연대 가능성에 "없다"고 일축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이낙연·이준석 연대`에 與野 잇단 견제구… 성사 여부 설왕설래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낸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연합뉴스 사진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