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타이어 노조 "외국계 자본의 적대적 M&A 결사반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노동조합이 11일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인 MBK파트너스의 한국앤컴퍼니 지분인수에 대해 "외국계 자본의 회사에 대한 적대적 인수합병(M&A) 시도를 결사반대한다"고 비판했다.

한국타이어 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MBK파트너스는 외국 자본의 국내 유입을 돕는 '노랑머리 한국인'으로 악명이 자자하다"며 "사모펀드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회사 자산을 악탈하고, 안정적인 운영보다 단기 수익성에 급급해 정리해고로 노동자 권리를 파괴하고 무시하는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한국타이어는 1941년 설립된 이후 국내 노동자들이 열정을 바쳐온 회사로 단기성 외국 투기자본이 약탈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는 앞서 지난 5일 조양래 한국앤컴퍼니그룹(구 한국타이어그룹) 명예회장 장남인 조현식 고문이 MBK파트너스와 손잡고 그룹 사업형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 지분을 공개매수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대응이다.

한국앤컴퍼니는 국내 최대 타이어 제조사인 한국타이어를 주력 계열사로 둔 지주회사다. 현재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이 한국앤컴퍼니 지분 42.03%를 가지고 있으며, 조현식 고문이 18.93%, 조 명예회장의 차녀인 조희원 씨가 10.61%, 장녀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0.81%를 보유하고 있다.

조 회장을 제외한 나머지 세 사람의 합산 지분율은 30.35%에 불과하다. 그러나 공개매수가 성공하면 자사주를 제외한 발행주식의 50.0∼57.0%를 확보해 경영권을 확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업계는 관측하고 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한국타이어 노조 "외국계 자본의 적대적 M&A 결사반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본사 전경.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