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혼자 사는 20대女 집에…몰래 숨어 성폭행 시도한 30대 "죄송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혼자 사는 20대女 집에…몰래 숨어 성폭행 시도한 30대 "죄송하다"
여성의 집에 몰래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 A씨가 11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휠체어를 타고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혼자 사는 20대 여성의 집에 몰래 침입해 숨어있다가 성폭행을 시도한 30대 남성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특수강도강간미수 등 혐의로 구속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30대 남성 A씨는 1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범행 뒤 도주 과정에서 발목이 골절된 A씨는 휠체어에 탄 채로 심문 대기실로 이동했다. 그는 수갑이 채워진 두 손을 가리개로 덮은 모습이었으며 모자와 마스크도 써 얼굴 노출을 최대한 피했다.

A씨는 "사전에 계획하고 범행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짧게 답했다. 그는 이어 "제3자의 사주를 받고 범행했느냐, 피해자에게 죄송하지 않느냐"는 물음에는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만 답변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2시부터 이규훈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2시께 인천시 남동구 빌라에서 20대 여성 B씨를 폭행하고 감금한 뒤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모르는 사이인 B씨의 집에 몰래 침입한 뒤 화장실에 숨어 피해자가 귀가하길 기다린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감금된 지 7시간 30분 만인 당일 오전 9시 27분께 현관으로 달려가 문을 연 뒤 "살려달라"고 외쳤다. A씨는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창문을 열고 빌라 2층에서 밖으로 뛰어내려 도주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다른 빌라에 숨어있던 A씨를 체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