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폐기물을 친환경 에너지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차·SK E&S 등 다자 MOU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산 힘 보태
현대자동차가 국내 수소 생태계 선도 사례를 전 세계에 공유해 글로벌 수소 생태계의 빠른 성장에 힘을 보탠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8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이하 COP28)'가 개최 중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시티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SK E&S와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박철연 현대차 글로벌수소비즈니스사업부장 상무, 한화진 환경부 장관, 아르미다 알리샤바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사무총장, 오은정 한국수자원공사 환경에너지본부장, 신경남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사무차장보, 소유섭 SK E&S 수소사업개발그룹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SK E&S는 각 제공 사례에 대한 조사 연구를 지원하며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는 이를 토대로 평가 보고서를 발간해 해당 사례들이 국제 사회에 공유·확산될 수 있도록 한다.현대차는 이번 협약에서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프로젝트인 '웨이스트 투 하이드로젠(Waste-to-Hydrogen)'을 소개하고 해당 사업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하는데 앞장선다. 이는 음식물 쓰레기, 하수슬러지, 가축 분뇨 등과 같은 폐기물에서 추출된 메탄을 정제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한 후 수소에너지로 자원화하는 현대차의 청정 수소 생산·활용 모델이다.

현대차는 수소 생산 자원이 부족한 국가에서도 버려진 폐기물을 활용해 지역 단위의 수소 생산이 가능하며 수소 생산, 운반, 저장 과정의 비용을 절감해 수소 자원의 독립성을 높일 수 있다고 장점을 소개했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모델의 이점을 널리 알리고 전 세계적으로 사업을 본격 전개해 글로벌 수소 사회 구현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수소차 보급·충전소 생태계 구축 사례, 한국수자원공사는 소수력 발전을 활용한 수송용 수소 생산·활용 사례, SK E&S는 액화수소 생산·활용 사례를 국제기구 보고서 발간을 위해 제공하고 해당 사업모델의 글로벌 확산에 기여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모델은 국내에서 이미 사업화된 친환경 수소 생산 방식"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 사업을 해외 시장에도 전개해 글로벌 수소사회 내 순환경제 확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폐기물을 친환경 에너지로"
(왼쪽부터)이영석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 박철연 현대차 글로벌수소비즈니스사업부장 상무, 신경남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사무차장보, 한화진 환경부 장관, 소유섭 SK E&S 수소사업개발그룹장 부사장, 오은정 한국수자원공사 환경에너지본부장이 지난 8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이하 COP28)'가 개최 중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시티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