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밥통 밑바닥서 수건 나왔다"…스키장 식당서 배식 받다가 `황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위생 불량에 '눈살'…스키장 "재발 방지 노력"
"밥통 밑바닥서 수건 나왔다"…스키장 식당서 배식 받다가 `황당`
밥통에서 발견된 수건[A씨 제공=연합뉴스]

강원도 한 스키장 식당의 단체급식용 바트(밥통)에서 수건이 나와 이용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내 한 스키장에 단체로 스키를 배우러 간 20대 A씨는 지난 8일 낮 12시 30분께 먹던 중 밥통에서 수건을 발견했다.

A씨가 수건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300명 안팎 대학생과 초등학생이 식사를 마쳤거나 한창 식사하고 있을 때였다.

A씨는 밥통이 거의 다 비어갈 때쯤 배식을 받았다. 그는 바닥을 드러낸 밥통 구석에 수건이 들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선 당황해 식당 관계자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다. 현장에서 별다른 사과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후 고객센터에 글을 올렸다. 그러자 이튿날 A씨에게 연락한 스키장 측은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 죄송하다. 나중에 방문하면 리프트와 식당 이용권 등을 지원해주겠다"고 말했다.

A씨는 "거기 있던 다른 분들한테도 사과해야 하는데, 문의한 사람에게만 보상해주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스키장 관계자는 "해당 사안을 확인한 결과 내솥의 밥을 옮겨 담던 중 직원 실수로 내열용 손수건이 바트 내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즉각적으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님께 진심 어린 사과를 드렸으며,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식품 안전 및 위생에 대한 재교육을 실시하고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