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재선 앞둔 바이든 `투자 승부수`… 트럼프 겨냥 "우린 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재선 앞둔 바이든 `투자 승부수`… 트럼프 겨냥 "우린 한다"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해 인프라 투자에 대해 연설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라스베이거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고속철 도입 등을 역대 최대 규모 투자를 밝히면서 로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을 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를 방문,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인프라 투자 방안'에 대해 연설하며 라스베이거스와 로스앤젤레스를 잇는 32억달러(4조2240억원) 규모의 고속철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내년 재선에 도전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여기 이곳에 32억달러를 투자해 2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현실화하고 있다"며 "트럼프는 말만 했지만, 우리는 이것을 실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는 말만 했지만 우리는 실행한다"

바이든, 내년 재선 겨냥 '신규투자' 발표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제조업 부활에 자신감을 피력하며 "미국의 반대편에 베팅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다. 시진핑에게도 미국의 반대편에 베팅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라고 이야기했다"고 강하게 말했습니다.

CBS 방송에 따르면 이는 1971년 미국철도여객공사(Amtrak·암트랙)이 설립된 이후 최대 규모의 철도망 투자인데요.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로스앤젤레스 노선 건설로 자동차 운전의 절반 수준인 2시간만에 해당 구간 주파가 가능하고 최대 1100만명의 승객까지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네요.

광대한 국토를 보유한 미국이지만 철도망은 주요 선진국에 비해 낙후한 상황인데요, 특히 고속철 운행은 사실상 전무하다시피하다네요.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