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2월의 봄` 울산 제주 최고기온 21도, 서울도 16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2월의 봄` 울산 제주 최고기온 21도, 서울도 16도
8일 오후 경북 경주시 첨성대 일대에서 시민들이 따뜻한 날씨를 즐기며 산책하고 있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경주는 20.9도를 기록했다. 9일에도 울산 제주가 21도까지 오르는 등 따뜻하겠다. 연합뉴스

이상 고온 현상이 9일에도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낮 최고기온이 울산과 제주는 최고 21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서울도 낮 최고기온이 16도로 전망됐다.

포근한 날씨가 8일에 이어 9일에도 이어진다. 따뜻한 날씨임에도 대기 상태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보통으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은 상대적으로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낮 최고기온은 14∼21도로 예상된다. 이는 평년(3∼11도)에 비해 5∼10도가량 높은 것이다. 아침 기온은 서울 9도, 강릉 14도, 광주 11도, 대구는 8도, 낮 기온은 서울 16도, 강릉 19도, 광주 19도, 대구 19도다.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20도 내외까지 크게 오르는 곳이 있겠다.

전국에는 가끔 구름이 많겠고 정오∼오후 6시에 경기 북동부와 강원북부 내륙에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 먼 바다는 오후까지 바람이 30∼60㎞/h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까지 서해 중부해상, 오후부터는 서해 남부해상에 바다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해상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강원산지에는 새벽까지 바람이 순간풍속 90㎞/h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 관리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일요일인 10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남부지방은 오전부터,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정오∼오후 6시 강원영동과 제주도, 오후 6시부터 경북동해안에 비가 오겠고, 전남해안은 이른 오후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5∼10㎜, 경북동해안과 울릉도, 독도는 5㎜ 내외, 제주도 5㎜ 내외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3도, 낮 최고기온은 11∼19도로 예상된다. 이슬기기자 9904sul@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