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성인 10명중 4.5명, `말 안통하는 꼰대 될까 두렵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성인 10명중 4.5명, `말 안통하는 꼰대 될까 두렵다`
꼰대가 되는 데에 대한 두려움. 연합뉴스

성인 10명 중 4.5명이 자신이 나이들어 말 안통하고 권위주의적인 '꼰대'가 될까 두렵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권위주의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을 빗대는 '꼰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큰 가운데 우리나라 20대에서 50대까지 성인 절반가량은 꼰대가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나이가 '꼰대'가 되는 요소라고 생각하는 비중은 낮았다. 응답자 93.5%는 '나이가 많다고 다 꼰대는 아니다'라는 데 동의했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는 온라인을 통해 전국 만 19∼59세 직장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 꼰대 관련 인식 조사'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꼰대라는 단어를 매우 부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꼰대 하면 생각나는 이미지를 묻는 말(중복응답)에 '권위적이다'라는 답이 62.0%로 가장 많이 나왔다. '고집이 세다'(58.7%), '말이 통하지 않는다'(53.7%), '참견하기 좋아한다'(44.2%) 등의 답도 있었다.

응답자들은 자신이 꼰대가 되는 것에 대해 큰 두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47.0%는 '나도 언젠가 꼰대가 될 것 같다'고 말했고, '꼰대가 될까 두렵다'는 응답 비율도 44.8%에 달했다.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해서 필요한 태도를 묻는 말에는 '내 가치관이 틀릴 수 있음을 인정'(56.0%), '잘못된 부분을 고쳐 나가려는 태도'(45.0%). '나이나 지위로 대우받으려 하지 않는 태도'(44.1%) 등의 순으로 답이 나왔다.


꼰대인지 알아볼 수 있는 특징으로는 '굳이 안 해도 될 조언이나 충고를 한다'(57.8%), '요즘 젊은 애들이라는 말을 자주 한다'(50.7%), '그래도 옛날에 비하면 나아졌다는 말을 종종 한다'(49.5%) 등의 순으로 답이 나왔다.
꼰대 성향을 가늠할 수 있는 요소로는 말투가 87.0%로 가장 많이 꼽혔고, 가치관(75.9%)과 오지랖(74.1%)을 언급하는 경우도 많았다. 조직에서 꼰대 성향이 강한 사람의 특징을 묻는 말에 가장 많은 61.3%가 '능력은 없으면서 대접받기를 바란다'를 선택했다. '자기 생각에 대해 강한 확신이 있다'(50.8%), '서열에 따라 옳고 그름을 판단한다'(44.6%)라는 답도 있었다.

특히 '자신보다 더 편하게 일하는 후배를 못마땅하게 여긴다'라는 꼰대 특징에는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찬성률이 높아졌다. 20대와 30대의 찬성률은 74.8%, 71.6%였지만 40대와 50대의 찬성률은 각각 64.0%, 54.0%였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는 "몇 년 사이 꼰대라는 단어가 부정적 의미로 확장돼 사용되고 있다"며 "자신이 꼰대인지 아닌지를 스스로 평가하고, 검열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