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정은의 내로남불, 韓 포탄 우크라공급說에 "전쟁범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정은의 내로남불, 韓 포탄 우크라공급說에 "전쟁범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8일 제5차 전국 어머니대회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우크라이나에 한국이 포탄을 우회공급했다는 보도에 대해 전쟁범죄라고 맹비난했다.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국제문제평론가 노주현이 '무모한 대(對)우크라이나 군사 지원 놀음은 참화를 부르는 자살적 망동이다'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9일 보도했다. 미국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우회 공급된 한국산 155mm 포탄량이 유럽 국가의 공급량보다 많다는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대해 북한 매체가 언급을 한 것이다.

WP는 지난 4일 우크라이나 전쟁 교착 상황을 되짚어보는 기사에서 한국산 155mm 포탄이 우크라이나에 간접 지원된 과정을 소개했다. '간접 지원일 경우' 수용이 가능하다는 한국 입장에 따라 한미 간 협의를 거쳐 올해 초부터 포탄이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노주현은 WP 보도 내용을 언급하며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 치사성 무기를 한 번도 납입한 적이 없다고 한사코 뻗대오던 대한민국 것들의 후안무치한 협잡 놀음의 진상이 다시금 드러나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반 러시아 적대에 쩌들대로 쩌든 서방 세계도 무색케 할 특등 친미 굴종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국제 사회는 대한민국 괴뢰들이 그 무슨 무기거래에 대해 요란하게 짖어대고 있는 저의를 면바로(정면으로) 투시하고 있다"며 "저들의 범죄적 정체를 어떻게 하나 가리워 보려는 얄팍하고도 비열한 술수에 냉소를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한민국 괴뢰들의 잘못된 선택은 불피코(기필코) 파괴적인 재앙과 최악의 결과만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전쟁당사국에 상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고 직접 지원하지 않았는 입장을 견지해오고 있다. 이번 WP의 보도에 대해서도 우크라에 직접 지원하지 않았고 미국에 공급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미국 등 서방 정보기관들에 따르면 북한은 러시아에 최소한 포탄 100만발 이상 지원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달 국회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유상범 의원은 국가정보원에 대한 국감 후 브리핑에서 "(국가정보원이) 북한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지원하기 위해 8월 초부터 러시아 선박과 수송기를 활용해 포탄 등 각종무기를 10여 차례 이상 수송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이같은 대러 지원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9월 러시아를 방문한 후 이뤄졌다. 김 총비서는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하고 우주센터 등을 방문하는 등 환대를 받았다. 이번 북한 매체의 보도는 한국이 우크라에 포탄을 우회 지원하는 것은 '전쟁범죄'이고 북한이 러시아에 포탄을 직접 지원하는 것은 괜찮다는 이중잣대이자 '내로남불'인 셈이다. 김대성기자 kdsung@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