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머스크, 디즈니CEO `연쇄 저격`… "경영실패로 회사 망가뜨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머스크, 디즈니CEO `연쇄 저격`… "경영실패로 회사 망가뜨려"
일론 머스크 CEO. [로이터 연합뉴스]



'반유대주의 음모론' 논란이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에 광고를 중단한 기업들에 대해 부당한 협박이라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머스크는 7일(현지시간) 그 중 하나인 월트디즈니(이하 디즈니)를 자신의 X 계정에 또 다시 공개 저격했습니다.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를 비난하는 글을 잇달아 올린 것인데요.

그는 이날 '밥 아이거'라는 문구를 넣은 이미지와 함께 아이거 CEO가 취임한 뒤 경영에 실패해 디즈니를 망가뜨렸다는 취지로 "B-52(폭격기)보다 더 많은 폭탄을 떨어뜨렸다"는 글을 게시한 것이죠.



"아이거, CEO 취임후 디즈니 망가뜨려"

X 광고중단 기업에 저격 글 올린 머스크




머스크는 다른 X 사용자가 "디즈니는 왜 이 사람을 아직 해고하지 않았느냐"는 댓글을 달자 보란듯이 "그는 즉시 해고돼야 한다. 월트디즈니는 밥이 회사에 한 짓으로 무덤을 파고 있다"고 답했다네요.

머스크는 지난달 28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딜북 서밋 2023' 공개 대담에서도 X에 광고를 중단한 기업들을 향해 욕설을 내뱉으면서 아이거 디즈니 CEO를 겨냥해 "밥, 당신이 만약 청중석에 있다면 그게 바로 내가 느끼는 기분"이라고 말한 바 있었죠.

또한 머스크는 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일부 콘텐츠가 아동 성 학대와 인신매매를 조장했다고 주장하는 뉴멕시코주의 소송을 거론하며 "밥 아이거, 왜 (메타에는) 광고 보이콧을 하지 않느냐"고 비꼬듯이 물었다네요.

한편 그는 자신의 반유대주의 관련 트윗과 함께 논란의 또 다른 원인이 된 미디어 감시단체 미디어매터스의 보고서가 완전히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