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BBC 앵커, 생방송서 손가락 욕…"사적인 장난" 해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BBC 앵커, 생방송서 손가락 욕…"사적인 장난" 해명
BBC 앵커 마리암 모시리.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캡처

영국 공영방송 BBC의 뉴스 진행자가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욕'을 하는 대형 사고를 낸 뒤 사과했다.

7일(현지시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BBC '더 데일리 글로벌' 프로그램이 시작되는 순간 뉴스 진행자인 마리암 모시리가 가운뎃손가락을 펴고 '손가락 욕'을 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모시리는 방송이 시작된 것을 인지한 후 재빨리 손을 내리고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에 관한 리포트를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모시리의 전문성에 대해 의심하며 "방송이 장난이냐"는 질타를 보냈다.

그는 자신의 X(옛 트위터)에 "손가락을 이용해 카운트다운하는 척 팀과 장난을 친 것"이라며 "숫자가 1에 도달했을 때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렸는데 카메라에 잡힐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팀과의 사적인 장난이었고 방송에 나간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며 "누군가를 기분 나쁘게 하거나 화나게 할 의도가 없었지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