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英펀드 "삼성물산 지배구조 개선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국 행동주의 펀드인 팰리서캐피탈(Palliser Capital)이 삼성물산에 대해 자사주 소각과 지배구조 개선 등을 요구했다. 팰리서캐피탈은 삼성물산 지분 0.62%를 보유하고 있다.

팰리서캐피탈 대표단은 6일 (현지 시간) 열린 제10회 연례 손 런던 투자 컨퍼런스(Annual Sohn London Investment Conference)에 참가해 삼성물산의 지배구조 개선 등을 촉구하는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배포했다.

팰리서 캐피탈은 "삼성그룹의 실질적인 지주회사인 삼성물산의 주가와 내재가치 사이에 250억 달러 정도의 차이가 있어 할인율로 환산하면 63%에 달한다"며 "최고 170%의 잠재적 주가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팰리서 캐피털은 삼성물산에 현금성 자산 활용 및 지배구조, 이사진과 주주 간 커뮤니케이션 등에 경영 전반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주주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자사주 매입 및 소각 규모를 늘리고, 자본 배분에 능숙한 전문가를 이사진에 추가하라고 권고했다.


조직 개편도 촉구했다. 삼성물산 4개 사업부에 대한 통합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하는 것을 요구했다. 리더십을 통합해서 비효율성을 줄이려는 취지다.
또 사업가치를 키우기 위해 삼성물산 내 특정 사업부를 매각하거나, 분사 후 기업공개(IPO) 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제임스 스미스 팰리서캐피탈의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삼성물산이 우수한 근본적인 기틀에도 불구하고 높은 할인율에 거래되고 있어 투자자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며 "당사가 제안하는 제고 방안을 삼성물산이 실행한다면 가치 격차 해소 및 감소와 내재 가치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