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스퀘어, 투자조직 이원화 승부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스퀘어가 기존 투자조직(CIO)를 두 개로 나눈다. 반도체를 중심으로 신성장영역 투자를 담당하는 'CIO 성장'과, 기존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하고 자산 가치를 높이는 'CIO 트랜스포메이션'으로 구분해 전문 역량을 높이고 시너지를 모색한다. SK스퀘어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24년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7일 단행했다. 성과주의에 기반한 인사를 통해 총 6명의 임원을 새로 임명했다.

투자조직에는 40대 중반 송재승 CIO를 발탁 선임한 것이 눈에 띈다. 송재승 CIO는 1979년 생으로 골드만삭스 등 대형 투자은행(IB)을 거쳐 2018년 SK에 합류했다. 올해 발렌베리와 SK쉴더스 딜을 성공리에 마무리시켰다. 투자조직에 새 활력을 부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투자지원센터 산하에 '포트폴리오 전략 담당' 조직을 배치해 포트폴리오별 성과 및 리스크 관리 기능을 강화한다. 글로벌 복합위기 속 투자 관리 전문성을 강화해 기업가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프로젝트 기반 유연한 조직 운영' 체계도 도입한다. 기존의 정형화된 조직·자산 단위가 아닌 프로젝트 단위의 업무 수행 방식을 전면 도입해 성과 창출을 극대화한다는 목표다.

SK스퀘어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기존 포트폴리오 가치를 끌어올리고 리밸런싱의 실행력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반도체 등 핵심 분야별 투자 전문성을 높이고 대내외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기능도 개편했다"고 밝혔다.


주요 보직 인사는 △CIO 그로스 조직 하형일 CIO△CIO 트랜스포메이션 조직 송재승 CIO △한명진 투자지원센터장, 신규 선임된 임원은 △구자성 투자지원센터 포트폴리오전략 담당 △박태영 CIO 트랜스포메이션 MD △이지은 SK㈜ C&C 탤런트매니지먼트 담당(관계사 전출) △박서하 티맵모빌리티 데이터&테크 담당 △김교수 SK플래닛 CBO △손윤정 인크로스 대표 등이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SK스퀘어, 투자조직 이원화 승부수
SK스퀘어 로고.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