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직 실패한 67세 교수 美대학서 대낮 총격…경찰, 범인 사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명 숨지고 1명 중상
구직 실패한 67세 교수 美대학서 대낮 총격…경찰, 범인 사살
6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UNLV)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무장 경찰이 현장으로 달려가고 있다. 이날 사건으로 최소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고 용의자는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라스베이거스 A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에 있는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UNLV)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용의자도 현장에서 총격전 끝에 사망했다. AP통신은 용의자가 이 대학에 취업하려다가 실패한 대학교수라고 보도했다.

경찰과 대학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5분께 경영대학이 있는 프랭크 앤드 에스텔라 빌딩 내 빔홀(BEH)에서 총격 신고가 접수됐다. 학생회관에서 총격이 발생했다는 추가 신고도 들어왔다.

애덤 가르시아 UNLV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건물 4층에서 총격이 시작됐으며 용의자가 이후 몇 개 층을 올라간 뒤 사살됐다고 밝혔다. 지역 보안관 케빈 맥마힐은 학생들이 건물 밖에 모여 식사나 게임을 하고 있었다며 "범인을 사살하지 않았다면 많은 사람이 더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당국은 용의자와 사망자 등 피해자 신원, 총기, 범행 동기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AP는 사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용의자가 최근 UNLV에 지원했고, 노스캐롤라이나주 소재 이스트캐롤라이나대학(ECU)에 근무한 적이 있는 교수라고 전했다. CNN도 용의자가 노스캐롤라이나와 조지아주에 연고가 있는 67세 교수라고 보도했다.

맥마힐은 총에 맞은 4명 이외에 또다른 4명이 공황발작 증세를 보여 병원에 옮겨졌고 캠퍼스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경찰관 2명도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대학 측은 오전 11시54분께 온라인에 "대학 경찰이 BEH에서 총격 신고를 받고 대응하고 있다.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라"고 공지했다. 대피 명령은 7시간여 만인 오후 7시30분께 해제됐다.


이 대학 교수인 빈센트 페레즈는 "7∼8발 정도 총소리가 연달아 크게 들렸다"며 "총성을 듣자마자 건물 안으로 다시 뛰어 들어갔다. 실제 총격 사건이며 캠퍼스에 총격범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저널리즘을 전공하는 매슈 펠센펠드(21)는 자신을 포함한 12명이 학생회관 인근 건물 출입구에 바리케이드를 쳐 막았다고 전했다. 키버니 마틴 교수는 학생 수십 명과 건물 밖으로 뛰쳐나가 학생들을 차에 태우고 캠퍼스를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오는 8일까지 모든 수업을 취소했다. 키스 휫필드 총장은 성명에서 "가늠할 수 없는 사건으로 캠퍼스가 충격에 빠졌다"며 "우리가 잃은 이들과 부상당한 사람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기릴 것"이라고 말했다.

캐럴린 굿맨 라스베이거스 시장은 X에서 "비극적이고 가슴아픈 소식"이라며 "사법당국이 대응하는 동안 캠퍼스의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애도했다. 이 대학에는 학부생 약 2만5000명, 대학원생 약 8000명이 재학 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구직 실패한 67세 교수 美대학서 대낮 총격…경찰, 범인 사살
6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네바다대에서 경찰관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