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케미칼, 폐PET 재활용 울산공장 투자 연기…"대내외 불확실성 고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케미칼이 글로벌 경기침체와 석유화학 업황 부진 등을 고려해 페트(PET) 재활용을 위한 해중합 시설 투자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은 울산공장 내에 건설을 추진 중인 PET 해중합 (BHET)시설 투자 종료 시점을 애초 목표인 내년 6월 30일에서 2027년 12월 31일로 변경한다고 6일 공시했다.

롯데케미칼은 앞서 지난 2021년 플라스틱 순환 경제 참여의 일환으로 1000억원을 투자해 울산공장에 국내 최초로 폐 PET를 처리할 수 있는 해중합 시설을 4만5000톤 규모로 신설하고, 여기서 생산된 재활용 원료를 다시 PET로 만드는 11만톤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 생산시설을 구축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은 "C-rPET 생산시설은 지난해 완공했으나,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증가 등을 고려한 경영상 판단에 따라 해중합 시설 투자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롯데케미칼, 폐PET 재활용 울산공장 투자 연기…"대내외 불확실성 고려"
롯데케미칼 CI. 롯데케미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