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태원 "한일 경제협력체, EU 같은 단일시장 모델돼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최근 도쿄포럼에서 언급한 한일 경제협력체와 관련해 유럽연합(EU)과 같은 단일시장 모델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최종현학술원이 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인근에서 개최한 '2023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에서 "한국과 일본이 EU와 같은 단일 시장 형태의 경제협력체로 발전한다면 엄청난 시너지가 생길 수 있을 뿐 아니라 동북아 평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관계의 새 시대, 그리고 한미일 3자협력'을 주제로 열린 첫 세션에서 "한국과 일본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서 누렸던 혜택들이 사라지고, 큰 시장이었던 중국이 강력한 경쟁자로 바뀌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양국의 협력이야 말로 이를 타개할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고령화 문제와 인구 감소, 낮은 경제성장률 등에 함께 직면해 있으며 지금의 경제적 위상을 더 이상 유지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EU와 같은 경제협력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EU도 처음에는 프랑스와 독일이 철강과 석탄 같은 산업에서의 경제 연합으로 시작했다"며 "지금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시장으로 성장했다"고 예를 들었다.

아울러 "한국과 일본이 강력한 경제동맹을 맺어 큰 시장으로 성장한다면 주변국인 중국과 러시아도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게 돼 결국은 북한문제 등 동북아 전체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최 회장은 이날 열린 갈라 디너에서도 한일 경제협력체의 효과를 피력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 양국은 전 세계에서 수입하는 LNG 비중이 30%가 넘을 만큼 많은 에너지를 수입하고 있다"며 "LNG 및 석유 수출국을 상대로 가격 협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을 비롯해 관광업, 스타트업 플랫폼 등에서도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일 경제협력체가 미국과 함께 협력한다면 한·미·일 3국의 경제공동체는 30조 달러 이상의 거대 경제권이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올해 3회를 맞은 TPD는 한·미·일 3국의 전현직 고위 관료와 세계적 석학, 싱크탱크, 재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동북아와 태평양 지역의 국제 현안을 논의하고 경제안보 협력의 해법을 모색하는 집단지성 플랫폼이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최태원 "한일 경제협력체, EU 같은 단일시장 모델돼야"
최종현학술원 이사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인근에서 열린 '2023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에서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