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탄소중립 기술혁신 제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정우(사진) 포스코그룹 회장이 세계 철강업계 인사들 앞에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기술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최 회장은 5일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세계철강협회 주관으로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막한 '제1회 혁신 기술 콘퍼런스' 기조연설에서 "지속가능한 철강산업을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시대적 소명이자 과제"이라며 "탄소중립이라는 막중한 도전에 직면한 세계 철강업계가 힘을 합쳐 기술혁신의 속도를 높이자"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4월 세계철강협회 회원사 회의에서 글로벌 철강산업의 탄소중립과 실행 가능한 저탄소 기술 공동 개발 방안을 함께 논의하자고 공식 제안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최 회장의 제안에 따라 성사됐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아르셀로미탈을 비롯해 일본제철, US스틸, 테르니움 등 글로벌 철강사와 프라이메탈스, 테노바 등 글로벌 엔지니어링 업체 등의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철강업계의 탄소중립을 향한 여정은 이미 시작됐다"며, 저탄소 신기술 및 공정에 대한 투자 역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저탄소 철강 제조 공정 개발을 위한 회원사 간 중복적인 노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사한 주제의 연구개발(R&D)을 공동으로 추진해 철강산업의 저탄소 전환을 앞당기자"고 했다.

또 세계철강협회의 탄소 배출량 측정 방식이 더 많은 국가에서 업계 표준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수소 환원 제철 기술과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기술로 대표되는 철강산업의 저탄소 혁신 기술 성과를 공유하고 탄소중립 달성을 앞당기기 위한 회원사 간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포스코는 콘퍼런스 기간 동안 탄소중립 전략과 수소 환원 제철 기술인 '하이렉스'(HyREX) 개발 현황, 저탄소 브리지 기술 등을 소개했다.


한편 포스코는 오는 9일 포스코경영연구원과 공동으로 '철강 밸류체인의 탈탄소화'를 주제로 하는 국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탄소중립 기술혁신 제고"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포스코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