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멀쩡한 비행기 추락시킨 유튜버…"모든 게 연출이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회수 올리려 자작극…징역 6개월 선고
멀쩡한 비행기 추락시킨 유튜버…"모든 게 연출이었다"
조회수 올리려고 비행기 추락시킨 美유튜버 징역형[유튜브 캡처]

동영상 조회수를 올리려고 경비행기를 일부러 추락시킨 미국인 유튜버가 징역 6개월을 선고 받았다.

AP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4일(현지시간) 추락한 비행기 잔해를 은폐해 수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유튜버 트레버 대니얼 제이컵(30)에게 징역 6개월이 선고됐다고 밝혔다.

2021년 12월에 게시된 동영상 '내 비행기를 부쉈다'에는 제이컵이 소형 비행기를 타고 캘리포니아 상공을 날다 돌연 낙하산을 메고 탈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영상에서 그는 비행기 엔진에 문제가 발생했다며 셀카봉 카메라를 손에 들고 낙하산을 멘 상태로 비행기 밖으로 뛰어내렸다.

비행기에 다른 탑승객은 없었다. 조종사가 사라진 비행기는 얼마 지나지 않아 땅으로 곤두박질쳤고, 추락 장면 또한 고스란히 기체에 설치됐던 카메라에 담겼다.

제이컵은 비행기에서 탈출하기 전 마치 갑자기 고장이 난 듯 당혹스러워하는 것처럼 소리쳤지만, 이 영상을 본 일부 이용자들은 댓글로 그가 미리 추락을 연출해놓고 촬영을 준비한 듯 보인다며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후 제이컵은 연방 수사관에게 비행기 추락 위치 등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은폐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또한 비행기 추락 장소를 따로 찾아가 잔해를 치우기도 했다.

제이컵은 당시 유튜브 영상을 통해 회사 제품을 홍보하는 후원 계약을 맺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 당국은 지난해 제이컵의 조종사 면허를 취소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