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속영장 4번 기각` 공수처, 5번째 청구...`수억 뇌물 혐의` 경무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장 기각 4개월 만…이상영 회장 관련 뇌물 혐의는 또 제외
`구속영장 4번 기각` 공수처, 5번째 청구...`수억 뇌물 혐의` 경무관
수사와 관련된 민원 해결을 대가로 수억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서울경찰청 소속 김모 경무관이 지난 8월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심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1부(김선규 부장검사)는 수사 무마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를 받는 김모(53) 경무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5일 재청구했다.

지난 8월 2일 청구했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지 125일 만이다.

공수처 출범 이후 피의자에 대해 청구한 5번째 구속영장이기도 하다. 앞서 청구한 4건은 모두 법원에서 기각됐다.

공수처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법원의 영장 기각 사유를 보강 수사해 김 경무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오늘 오전 재청구했다"고 밝혔다.

김 경무관은 기업 관계자한테서 수사와 관련된 민원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수억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법원은 첫 구속영장 청구 당시 김 경무관의 거액 수수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피의자가 수령한 경제적 이익과 직무 사항에 관한 알선 사이의 관련성이 명확하지 않고, 구체적인 알선 행위를 했다고 인정할 객관적 증거도 부족하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김 경무관은 지난해 6월 이상영 대우산업개발 회장한테서 경찰 수사 무마를 대가로 3억원을 약속받고, 이 중 1억2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다만, 공수처는 앞선 구속영장 청구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영장 청구서에서도 이 회장 관련 혐의를 제외했다.

대신 추가 수사를 통해 김 경무관이 A씨에게서 돈을 받았다는 혐의사실을 보강, 영장 청구서에 기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