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저축銀 상위 5개사 부동산PF 연체율 6.9%…일 년 새 4.52%p↑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PF 연체잔액 규모 1959억원…전년 동기 대비 2.8배 늘어
저축銀 상위 5개사 부동산PF 연체율 6.9%…일 년 새 4.52%p↑
<연합뉴스>



저축은행 상위 5개사의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연체율이 일 년 새 3배 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금리 상승과 미분양 증가 등 부동산 경기 악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4일 각사 경영공시에 따르면 SBI·OK·웰컴·페퍼·한국투자저축은행 등 상위 5개사의 지난 9월 말 현재 부동산 PF 연체율은 6.92%를 기록했다. 지난해 동기(2.4%) 대비 4.52%포인트(p), 전 분기(5.08%)에 비해선 1.84%p 상승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5개사의 부동산 PF 연체액은 708억원에서 1959억원으로 늘었다.

저축은행별로 살펴보면 OK저축은행의 9월 말 부동산 PF 연체율은 전년 동기(3.64%) 대비 5.43%p 오른 9.07%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한국투자저축은행은 1.85%에서 6.7%, 웰컴저축은행은 0.03%에서 4.42%, 페퍼저축은행은 0%에서 4.93%로 뛰었다. SBI저축은행의 부동산 PF 연체율 상승폭이 가장 컸다. SBI저축은행의 9월 말 부동산 PF 연체율은 전년 동기(0.2%) 대비 6.01%p 오른 6.21%로 나타났다.


저축은행업권에서는 지난 9∼10월 1000억원대 PF 정상화 지원 펀드를 조성해 연체채권을 매각토록 유도한 바 있다. 펀드 자금은 부동산 경기 침체에 따라 본 PF로 넘어가지 못하고 있는 브릿지론 단계 부실채권(NPL)을 매입하는 데 주로 쓰인 것으로 전해진다.
금독당국은 저축은행의 건전성 지표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달 금융감독원은 '은행·중소서민부문 주요 현안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달 중 연체채권 관리 실태 등에 대해 저축은행업권 현장 점검을 예고했다.

저축은행업권은 부동산 관련 대출이 아직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입장이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최근 '3분기 저축은행 실적 및 향후 전망' 자료를 내고 "연체 증가 등에 따른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위해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다"고 전했다. 중앙회에 따르면 전국 79개 저축은행은 올해 3분기에만 7598억원을 적립했다. 9월 말 기준 대손충당금 전입 총액은 2조6908억원을 기록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