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0일 중 69일 근태불량인데…법원 "곧바로 해고하는 건 과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00일 중 69일 근태불량인데…법원 "곧바로 해고하는 건 과해"
출근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근태가 불량한 직원에게 개선의 기회를 주지 않고 곧바로 해고하는 것은 과한 징계에 해당한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4부(송각엽 부장판사)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 A씨가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을 상대로 낸 부당 노동행위 구제 재심 판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A씨는 2014년 7월 해외문화홍보원의 일반직 행정직원으로 입사해 근무하다가 상습적으로 무단 지각·결근했다는 이유로 2021년 해고당했다.

2019년 기준 총 근무일수 242일 중 168일(69.4%)간 근태 불량을 기록했고 필요 이상으로 연장근무를 해 보상휴가를 부정수급한 사실이 적발됐기 때문이다.

그는 해고가 부당하다며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했으나 기각되자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해 4월 A씨의 구제신청을 받아들였다. 징계사유는 인정되나 징계양정이 과다해 부당해고에 해당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해외문화홍보원은 이러한 재심 판정을 취소해 달라며 행정소송을 냈다.
하지만 재판부도 "사회통념상 고용관계를 계속할 수 없을 정도로 A씨에게 책임 있는 사유가 있다고 볼 수 없다"며 징계가 과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가 과다하게 적치한 연장근로를 보상휴가로 대체해 승인되지 않은 지각·결근 등에 대해 사용하는 등 해고의 징계사유는 인정된다"며 "다만 원고가 A씨에 대해 어떤 개선의 기회도 부여하지 않고 곧바로 해고한 것은 재량권의 범위를 일탈·남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징계해고 이전에 A씨가 근태 불량 등에 대한 사전 경고나 제재를 받은 적이 없었고 보상휴가 사용에 관한 구체적인 지침이나 상한도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A씨가 업무를 맡은 행사에 대한 민원이 제기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는다"며 "해고의 징계사유에 대한 책임을 오롯이 A씨에게 돌리는 것은 가
100일 중 69일 근태불량인데…법원 "곧바로 해고하는 건 과해"
법원 로고. 연합뉴스

혹한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