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자승스님에 국민훈장 무궁화장…유인촌 `손목 염주` 눈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29일 입적한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됐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문화부에 따르면 유 장관은 이날 "입적하신 소식을 듣고 당일 조문한 뒤 곧바로 훈장 추서를 논의해 빠르게 결정했다"며 "발인식 전에 추서하게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승스님은 불교계에서 해오신 일이 크고, 이미 큰스님으로서 역할을 해오신 분이어서 당연하게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이날 왼쪽 팔목에 염주를 착용하고 훈장을 추서했다. 유 장관은 "지난달 경남 통도사를 방문했을 당시 종정 성파 스님이 선물해 주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훈장 무궁화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국민훈장(5등급) 중 1등급에 해당한다.

정부는 자승스님의 한국불교 안정과 전통문화 발전, 종교 간 화합, 사회통합을 향한 공적을 인정했다.

역대 무궁화장이 추서된 스님으로는 월주스님, 법장스님, 정대스님, 청담스님 등이 있다.

조계종 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달 29일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난 화재로 입적했다.

조계종은 자승스님의 입적에 대해 '소신공양(燒身供養)', '자화장(自火葬)'이라고 판단했다. '소신공양'은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자화장'은 장작 더미에 올라가 자신의 몸을 스스로 불살라 다비를 진행함으로써 부처에게 공양한다는 뜻이다.

영결식은 3일 조계사에서 엄수되며 자승스님 소속 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장이 봉행된다.

한편 김진표 국회의장도 이날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김 의장은 조계사 대웅전의 자승스님 영정에 헌화한 뒤 조문록에 '해봉당 자승 대종사님의 극락왕생을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조문에는 조경호 비서실장, 최만영 공보수석비서관 등이 동행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자승스님에 국민훈장 무궁화장…유인촌 `손목 염주` 눈길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종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 분향소에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한 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과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