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번엔 `고기 뜯는 쥐`…중국, `소변맥주`, `치아발골`에 이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번엔 `고기 뜯는 쥐`…중국, `소변맥주`, `치아발골`에 이어
중국의 한 식당에서 쥐가 고기를 뜯어 먹는 모습. [신경보 갈무리]

'소변 맥주', '치아 발골', '박쥐 마라탕'에 이어 이번에는 '고기 뜯는 쥐'가 등장했다. 중국의 음식 위생 논란이 끝을 모르게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한 훠궈 식당의 작업대에 쥐가 돌아다니며 소고기를 뜯어 먹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신경보 등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번 논란은 전날 한 배달 음식 플랫폼에 올라온 누리꾼의 댓글에서 시작됐다. 해당 누리꾼은 동부 저장성에 있는 한 훠궈 식당의 위생 상태를 고발하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영상엔 식당 고기 작업대에 놓인 소고기를 쥐가 입으로 뜯어 먹고 있는 장면이 고스란이 담겼다.

해당 영상으로 파문이 일자 현지 당국은 문제가 된 식당의 육류를 압수해 폐기하고, 영업을 중단시켰다.

해당 식당은 프랜차이즈 매장으로 영업을 시작한 지 3년 정도 지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랜차이즈 본사는 논란이 일자 모든 매장에 경고문을 발송하고, 엄격한 소독 작업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또 문제의 가맹점에 대한 처벌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중국에서는 식품 위생 문제가 연이어 터지면서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0일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톈진의 류모 씨는 SNS에 "집 근처 슈퍼마켓에서 산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의 몸체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그가 마라탕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한 박쥐 날갯죽지로 보이는 검은 색 이물질이 담겨 있었다.

최근 SNS에는 중국 안후이성의 한 정육점에서 양고기를 다듬는 영상이 퍼졌다. 영상 속에서 한 남자는 생 양갈비를 치아로 뜯으며 "도구 대신 입을 사용하는 것이 더 빨리 뼈를 제거할 수 있는, 수십 년 된 전통 기법"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0월에는 중국 산둥성 칭다오 맥주 공장에서, 한 남성이 맥아에 소변을 보는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칭다오 맥주는 영상 속 노동자가 정직원이 아닌 외주업체 인력이며 방뇨 장소도 공장 내부가 아닌 맥아 운송 차량의 적재함 같은 야외라고 해명했다.

지난 6월엔 한 대학 식당 음식에 쥐머리가 나왔다. 학교측은 오리의 목이라고 거짓 해명했다가 당국이 정정하기도 했다.

중국 당국은 식품 위생 사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천명하고 있다. 하지만 거듭되는 위생 논란에 중국의 식품에 안전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