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작사 고가인수 의혹 ‘카카오 임원’, 배우 윤정희 남편으로 밝혀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본금 1억원 회사를 200억원에 매입…200억원 추가 증자도
특경법상 배임 혐의…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와 공모 의혹 조사
제작사 고가인수 의혹 ‘카카오 임원’, 배우 윤정희 남편으로 밝혀져
<연합뉴스>

카카오가 시세보다 고가로 드라마 제작사를 인수했다는 의혹으로 수사하는 와중에 핵심 피의자가 배우 윤정희씨의 남편으로 확인됐다. 바람픽처스에 카카오엠이 투자한 금액은 400억원에 달한다.

1일 KBS보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는 윤씨의 남편 이준호 카카오엔터 투자전략부문장을 배임죄의 핵심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특경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카카오엠(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은 지난 2020년 드라마 제작사 '바람픽쳐스'를 사들였다. 드라마 '최악의 악', '무인도의 디바' 등을 만든 곳이다. 회사는 '나의 아저씨', '나쁜 녀석들', '또 오해영',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의 프로듀싱을 맡았던 박호식 대표가 이끌고 있다.

카카오엠이 바람픽쳐스를 매입한 가격은 200억원. 바람픽쳐스는 2018년부터 영업 손실을 보기 시작해 인수 시점인 2020년 22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자본금은 1억원이고 수익성도 낮은 곳을 수 배 높은 밸류로 사들인 것이다. 이후에도 수익이 회복되지 않자 카카오엠은 200억원 규모 증자를 실시하기도 했다.


인수를 주도한 사람은 카카오엠의 영업사업본부장이던 이 투자전략부문장으로, 그의 아내인 배우 윤씨는 바람픽쳐스의 주요 투자자다.
검찰은 이 부문장의 아내가 투자한 바람픽쳐스에 매각 차익을 남길 목적으로, 또 다른 피의자 김성수 카카오엔터 대표와 공모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이 부문장의 아내 윤씨도 수사에 따라 피의자 신분(현재 참고인)이 될 수 있다.

윤씨는 지난 2015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비공개 결혼해 슬하에 아들, 딸을 두고 있다. 2020년 9월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트와 전속계약을 체결, 작년에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로 7년 만에 복귀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