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트랙스 질주한 한국GM, 11월 판매량 2배 ‘껑충’…르노·KG는 내수·해외 동반 위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GM의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국내외 판매량이 호조를 보이며 지난달 글로벌 판매 실적이 1년 전보다 두 배 이상 뛰었다. 반면 르노코리아와 KG모빌리티는 수출과 내수 부진이 겹치며 판매량이 급감해 대조됐다.

1일 국내 완성차 5사가 발표한 11월 판매실적에 따르면 이들 5곳의 지난달 글로벌 판매량은 68만4430대로 작년 동월보다 4.4% 증가했다.

현대차는 36만5576대로 5.0% 기아는 26만227대로 1.7% 각각 늘었고 한국GM은 4만7104대로 작년보다 106.1% 급증했다. 반면 르노코리아는 4523대로 73.9%, KG모빌리티는 7000대로 37.6% 각각 감소했다.

한국GM의 경우 올해 초 생산한 신형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내수와 수출 모두 강세를 보이며 선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반면 르노코리아는 선박일정 조정 등의 영향으로 수출이 대폭 줄었고, KG모빌리티는 평택공장 조립라인 통합공사에 따른 생산 중단 등으로 내수 판매량이 감소했다

KG모빌리티의 경우 전기차 토레스 EVX의 인도가 본격 시작되면서 지난달 1667대가 출고됐다.

5개사의 내수 판매는 13만2021대로 1년 전보다 4.1% 늘었다. 현대차가 7만2058대로 18.3% 증가해 전체 실적을 이끌었고, 한국GM은 3016대로 46.6% 크게 늘었다.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경우 지난달 2306대가 판매됐으며, 회사는 올 1~10월 CUV(크로스유틸리티차) 모델 중 판매 1위를 기록 중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기아는 5만22대로 3.6% 감소했다. 또 르노코리아는 1875대로 66.2%, KG모빌리티는 5050대로 21.4% 각각 감소했다.
해외 판매는 55만1841대로 1년새 4.5% 증가했다. 현대차는 29만3518대로 2.1%, 기아는 20만9637대로 3.0% 각각 늘었고 한국GM은 4만4088대로 111.9% 껑충 뛰었다. 특히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지난달 2만5826대가 해외서 판매되며 월 최대 해외 판매량을 경신했다.

이에 반해 르노코리아는 2648대로 77.5% KG모빌리티는 1950대로 59.4% 각각 쪼그라들어 대조를 보였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트랙스 질주한 한국GM, 11월 판매량 2배 ‘껑충’…르노·KG는 내수·해외 동반 위축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