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日, 100억달러 통화스와프 체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6월말 한일재무장관 합의사항…계약기간 3년
韓-日, 100억달러 통화스와프 체결
지난 6월 회담에 나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스즈키 ?이치 일본 재무상의 도쿄 재무장관. <연합뉴스>

한·일 통화당국이 1일 100억 달러 규모 통화스와프(통화 교환) 계약을 체결했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한일 통화스와프가 복원된 것은 8년 만이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이번 계약은 원화와 엔화를 주고받는 방식이 아니라, 100% 달러가 오간다. 기존에는 한국이 원화를 맡기고 일본에서 엔화와 달러를 빌려오는 하이브리드 방식이었다.

통화스와프는 지난 6월 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스즈키 ?이치 일본 재무상의 도쿄 재무장관회의 합의에 따른 것이다. 이후 양국 중앙은행은 외부 법률자문 등 세부내용을 협의해왔다.


기재부 관계자는 "통상 기존 스와프를 연장하는 경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지만, 이번 한일 스와프는 새로 체결(복원)하는 것이어서 몇 개월 시간이 필요했다"며 "이번 계약으로 양국의 금융협력이 촉진되고 역대 금융안전망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일 통화스와프는 지난 2001년 20억 달러로 시작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유럽 재정위기 등을 거치면서 2011년 700억 달러까지 불어났다. 이후 한일 관계가 경색되면서 규모가 줄었다. 마지막 남아있던 100억 달러 계약은 2015년 2월 만료됐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