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尹의 엑스포 사과에 당황…사과할 줄 아는구나 생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00만 부산민심 두렵다면 100만 해병대 마음도 살펴야"
이준석, 잔류 조건으로 채상병 특검, 홍범도 흉상 이전 철회, 이태원 참사 유족 면담 등 제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하면서 "300여만명의 부산시민 민심이 그렇게 두려웠다면 100만명이 넘는 해병대 전역 예비역들의 마음도 살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해병대 예비역 전국연대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 국군장병 누구 하나의 가족이라도 내 가족 안전이 지켜지는지에 대해 국가를 의심하지 않도록, 이번 사건에 대해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마음을 바꿔달라"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을 창당하지 않고 당에 잔류하기 위한 조건으로 채상병 사망 사건 특검 도입과 함께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철회, 이태원 참사 유족 면담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전 대표는 "어제 대통령이 부산 엑스포 관련 문제에 대해 본인의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 당황했다. '이 분이 사과할 줄 아는 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엑스포 유치 실패에 책임을 통감한다면 대한민국 정 반대편에서 벌어진 잼버리가 잘 진행되지 못한 것도 비슷한 관점을 가져야 하고, 해병대 문제도 다른 입장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저는 대통령이 결국 모든 대한민국 국민의 대통령이라는 생각을 벗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
그는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이끄는 당 혁신위원회에 대해서는 "한 혁신위원 발언 인용하자면 시간 끄는 목적은 달성한 것 같다"면서도 "그런데 혁신이 됐느냐에 대해서는 아니라고 평가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한편 인 위원장이 이날 이 전 대표 부모님 관련 발언을 재차 사과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 부모님에게 사과하고 나에 대해선 아무 말 없는 걸 보니 우리 부모님이 답해야 할 것 같은데 부모님이 입장 낼 계획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준석 "尹의 엑스포 사과에 당황…사과할 줄 아는구나 생각"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국회 본관 앞에서 해병대 예비역 전국연대가 연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시위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