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성경 차관 "연구장비 운영인력 전폭 지원할 것"…도입기간 50일로 단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NSIT서 연구장비 전문가 간담회 개최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방문..맞춤형 지원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29일 "글로벌 선도대학 육성을 위한 핵심 연구장비와 운영인력을 전폭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 차관은 이날 울산과학기술원(UNIST),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양성자과학연구단 등 영남권 연구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울산과기원을 가장 먼저 찾은 조 차관은 대학의 R&D 혁신 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UNIST 연구지원본부를 찾아 연구자, 장비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철수 UNIST 연구지원본부 기술지원팀장은 "첨단 연구장비 도입과 함께 장비 전문인력 보강, 처우 개선이 병행돼야 한다"며 과기정통부의 선도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조 차관은 "세계 최고의 연구장비를 자유자재로, 창의적으로 다룰 수 있는 인재가 함께 해야 한다"며 "도전적 R&D에 필요한 최신, 고성능 연구시설과 장비 도입계약에 걸리는 기간을 기존 120일에서 50일로 대폭 단축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경주에 위치한 혁신원자력연구단지와 양성자과학연구단을 방문해 연구시설과 현장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2021년부터 혁신 원자력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한기반 시설인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건립되고 있다. 2025년 완공 후 원자력 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연구거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조 차관은 "반도체, 바이오, 소재 등의 분야에서 연구자와 기업이 혁신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에 힘써 달라"며 "정부도 대형 연구장비의 활용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차관은 이날 대구에 소재한 경북대에서 R&D 예산 구조조정에 따른 학생인건비의 안정적 지급, 학생과 젊은 연구자에 대한 중장기적 연구기회 확대 등을 위한 대화를 가졌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조성경 차관 "연구장비 운영인력 전폭 지원할 것"…도입기간 50일로 단축
조성경 과기정통부 차관(오른쪽 세번째)은 29일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연구자, 장비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