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접으면 노트북, 펴면 태블릿… LG전자, 韓브랜드 첫 폴더블 제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접으면 노트북, 펴면 태블릿… LG전자, 韓브랜드 첫 폴더블 제품
LG전자가 한국 브랜드 최초로 폴더블 OLED 노트북 'LG 그램 폴드'를 다음달 출시한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한국 브랜드 최초의 폴더블 노트북인 'LG 그램 폴드'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출시 10년차를 맞은 초경량 프리미엄 노트북의 대명사 'LG 그램'의 초경량·대화면 정체성을 계승하고, 화면을 접었다 펼치는 자유로움을 더해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시한다.

얇고 구부리기 용이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의 강점을 활용한 이번 신제품은 화면을 펼쳤을 때 가장 두꺼운 부분의 두께가 9.4㎜에 불과하다. 완전히 펼치면 17인치 대화면, 화면을 접으면 12인치 화면으로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다양하게 변환되는 폼팩터에 맞춰 최적의 UI/UX 및 다양한 주변 기기와의 연결성 등을 강화했다. 좁은 공간에서 화면을 접어 사용할 때는 아래 화면에 가상 키보드를 활성화하고 노트북으로 이용한다. 노트북을 가로로 세워 책처럼 화면 가운데를 살짝 접으면 자동으로 화면이 회전되고 비율이 조절돼 전자책이나 문서를 읽기도 편리하다. 태블릿처럼 터치 펜으로 필기하거나 그림을 그리기도 하고, 키보드나 마우스 없이도 화면 터치만으로 화면을 켤 수 있다. 노트북을 펼쳐 세로로 세우면 하나의 모니터로도 사용한다. 화면을 상하로 분할하면 영상을 보며 동시에 편집 작업을 하는 유튜버나 여러 작업을 동시에 띄워 놓고 검토하는 디자이너에게 유용하다.


LG 그램 폴드는 4:3 화면비의 17인치 QXGA+(1920×2560) 고해상도 OLED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OLED의 장점인 압도적인 명암비와 블랙 표현은 물론, 디지털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9.5% 충족해 색 표현도 풍부하고 자연스럽다.
인텔의 최신 13세대 프로세서와 최신 저전력 메모리를 적용해 성능도 뛰어나다. 제품에 내장된 3개의 스테레오 스피커는 화면 전환에 따라 자동으로 왼쪽, 오른쪽을 파악해 최적의 소리를 전달한다. 돌비사의 최신 입체음향기술 돌비애트모스도 지원한다. 72Wh 대용량 배터리 탑재에도 본체 무게는 약 1250g으로 휴대성도 탁월하다. 화면이 접히는 힌지 부위는 내구성 검증을 위해 3만번에 이르는 접힘 테스트를 통과했다. LG전자는 다음달 4일부터 LG전자 온라인브랜드샵을 통해 LG 그램 폴드를 판매한다. 이날부터는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소재 이색경험공간 '금성전파사 새로고침센터'와 더현대 서울점을 포함, 강서본점, 강남본점, 부산본점 등 전국 20개 LG전자 베스트샵에서 LG 그램 폴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BS마케팅담당(상무)은 "그램 폴드는 지난 10년간 혁신을 이어온 그램이 제시하는 새로운 프리미엄 노트북의 기준"이라며 "한계를 넘어 '모두가 선망하는 노트북'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