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기·수소차 고향가다 멈출라… 고속도로 충전소 1000여곳 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기·수소차 고향가다 멈출라… 고속도로 충전소 1000여곳 뿐
연합뉴스

전기차 보급 확대와 함께 전기차와 수소차 이용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정작 고속도로 휴게소 내 충전시설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는 45만대로 집계된 반면 전국 고속도로 내 전기차 충전소는 1000여개로 나타났다.

현재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는 총 206곳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는 1015개로, 휴게소 하나당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소는 평균 4.9개였다.

또 수소차 누적 등록 대수는 올해 8월 말 기준 3만3213대로 나타났지만 고속도로 휴게소 가운데 수소차 충전시설을 갖춘곳은 38곳에 불과했다.

반면 한국도로공사가 추산한 올해 추석 연휴기간 고속도로 교통량은 3133만대로 추산되고 있다.

연휴 시작일인 28일 569만대로 시작해 추석 당일인 29일에는 627만 대, 30일 542만대, 다음 달 1일 482만대, 다음 달 2일 484만대, 다음 달 3일 429만대로 일평균 교통량은 531만대에 달할 전망이다.

구 의원은 "이러한 교통량에 비해 휴게소에서는 전기차 충전 수요를 맞추지 못해 이용객들이 불편함을 겪을 수밖에 없다"며 "전기차와 수소차 등의 보급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들 차량을 지원하기 위한 고속도로 충전시설의 설치 확대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