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송파 사망 일가족` 딸과 할머니 타살 정황…40대 여성의 남편.시누이 목맨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송파 일가족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지난 23일 서울 송파구와 경기 김포시 등 3곳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5명 중 초등학생 딸과 할머니가 타살당한 정황을 발견했다.

아파트에서 추락사한 40대 여성 오 모씨는 수억원 대의 빚을 진 상태에서 도시가스 요금도 1년 넘게 체납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일가족 가운데 4명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추락사한 40대 여성 오모 씨 딸의 사인이 '외력에 의한 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구두 소견이 나왔다. 국과수는 오씨 시어머니의 사인을 '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 "목 부위에 외력이 가해진 상태"라고 경찰에 전했다. 또한 남편과 시누이는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제시했다.

오 씨는 지난 22일 딸과 함께 경기 김포의 한 호텔에 투숙했다가 이튿날 오전 혼자 나와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에서 추락사했다. 경찰은 오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딸을 살해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해왔다. 또한 송파동 빌라에서 함께 숨진 채 발견된 3명 중 오씨 시어머니한테서 타살 정황을 발견하고, 오씨를 제외한 일가족의 시신을 부검해달라고 국과수에 의뢰했다.

경찰은 오씨 남편 또는 시누이가 어머니를 목졸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들의 사망 이전 행적을 조사하고 있다. 또한 약독물 검사 등 최종 부검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판단하기로 했다.

오씨는 지난 23일 오전 7시30분쯤 친가가 있는 송파구 잠실동의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오씨의 동선과 유족 소재지를 확인하다가 오씨 친가 소유의 송파동 빌라에서 숨져 있는 남편과 시어머니·시누이를, 경기 김포시 호텔에서 딸의 시신을 발견했다.


송파동 빌라에서는 남편과 시누이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나왔다. 유서에는 채권·채무 문제로 가족 간 갈등이 있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이 빌라는 오씨 친가 소유로, 남편의 가족이 최근 살던 집 보증금을 빼서 오씨에게 건넨 뒤 이 빌라로 주거를 옮긴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집 앞에는 장기 체납에 의한 도시가스 공급중단 예정 안내장과 체납 내역이 담긴, 오씨 이름이 적힌 확인서 등이 있었다. 오씨는 지난해 7월 26일부터 올해 8월 28일까지 도시가스 요금 187만3000여원을 체납했다.

오씨는 평소 가족과 지인 등 주변에 돈을 빌려달라거나, 자신에게 투자하면 수익을 내주겠다고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총 2억7000만원 사기 혐의로 지난 6월 고소를 당한 상태였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송파 사망 일가족` 딸과 할머니 타살 정황…40대 여성의 남편.시누이 목맨 듯
서울 송파구와 경기 김포 등 세 군데서 일가족 5명이 숨진 채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한 23일 일가족 중 남편과 시어머니, 시누이가 숨진 채 발견된 송파구의 주거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