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저신용자 대출 더 늘려야하는데‥연체율 비상 걸린 카뱅·케뱅·토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금리 여파에 신용대출·중저신용 연체율 모두 사상 최고
중·저신용자 대출 더 늘려야하는데‥연체율 비상 걸린 카뱅·케뱅·토뱅
연합뉴스

고금리 기조 속에 카카오뱅크·케이뱅크·토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연체율이 출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중·저신용대출 연체율은 더욱 높다.

인터넷뱅크는 설립 취지 상 중·저신용자에 대한 대출을 늘려야 한다. 하지만 금리가 높아질수록 대출이 부실화할 가능성이 높아 건전성 관리가 쉽지않다.

17일 인터넷은행 3사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인터넷은행의 신용대출 연체율은 1.20%를 기록했다.

신용대출 연체율은 지난 2021년 0.3% 수준에서 유지되다가 지난해부터 점차 올라 지난해 6월 말 0.42%, 12월 말 0.77%, 올해 6월 말 1.04%, 8월 말 1.20%까지 상승했다.

인터넷은행 3사가 출범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일 뿐 아니라, 1년 만에 약 2배 넘게 뛴 셈이다.

국내은행의 지난 6월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제외 가계대출(신용대출 등) 연체율이 0.62%라는 것과 비교해도, 인터넷은행의 신용대출 연체율은 높은 편이다.

은행별로는 토스뱅크가 1.58%로 가장 높았고, 케이뱅크가 1.57%, 카카오뱅크가 0.77%로 집계됐다.

인터넷은행 3사의 중·저신용대출만 떼어 보면 연체율은 2.79%로 집계됐다. 2021년 말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0.8%대를 유지했지만, 지난해부터 상승해 올해 6월 말 기준 2.46%를 기록했다. 1년 전(0.84%)과 비교하면 연체율이 2.9배로 뛰었다.

은행별로는 케이뱅크가 4.13%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토스뱅크 3.40%, 카카오뱅크 1.68% 순이었다.

중·저신용 연체율 역시 각 사 개별로도, 3개 사 합산 기준으로도 역대 최고 수준이다.

인터넷은행의 인가취지는 '중·저신용 대출 공급'이다. 중·저신용대출 비중을 높여야 해 고금리 시기 건전성 관리가 더욱 쉽지 않다.

인터넷은행의 올해 8월 말 기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잔액 기준)은 카카오뱅크 28.4%, 케이뱅크 25.4%, 토스뱅크 35.6%로 집계됐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