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기업 64% "신규 채용 없거나 미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기업 64% "신규 채용 없거나 미정"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글로벌 경기침체 지속, 고금리·고환율, 중국발 경제위기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심화되면서 기업심리가 위축돼 하반기 청년 취업시장이 지난해보다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기업 10곳 중 6곳은 하반기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계획을 정하지 않았으며, 채용 규모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여론조사업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3년 하반기 대졸 신규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48.0%는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고, 채용 계획이 없는 기업 비율은 16.6%에 달했다.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 계획을 수립한 기업은 전체의 35.4%였다. 이 중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기업은 57.8%, 줄이겠다는 기업은 24.4%였다. 늘리겠다는 기업 비율은 17.8%에 불과했다.

신규 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는 이유로는 '수익성 악화·경영 불확실성 대응을 위한 긴축 경영 돌입'(25.3%)을 가장 많이 꼽았다. '글로벌 경기침체 장기화, 고금리·고환율에 따른 경기 악화'(19.0%), '원자재 가격 상승·인건비 증가 등에 대비한 비용 절감'(15.2%)이 뒤를 이었다.


이에 따라 올해 대졸 취업 경쟁은 지난해보다 치열해질 전망이다. 올해 대졸 신규 채용 예상 경쟁률을 평균 81대 1로 조사됐다.
HR테크 기업 인크루트가 최근 국내 기업 727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채용 동향에서도 대기업 가운데 올해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한 곳은 78.8%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하락했다. 세 자릿수 채용을 계획한 대기업은 1곳도 없었다.중견기업과 중소기업도 각각 9.6%포인트 하락한 54.4%, 9.1%포인트 하락한 58.0%만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혀 하반기 채용 계획을 보수적으로 잡는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기업들은 대졸 신규 채용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과제로 '규제 완화를 통한 기업투자 및 고용 확대 유도'(39.4%), '고용 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5.2%), '신산업 분야 기업 지원'(15.7%), '진로지도 강화 등 미스매치 해소'(8.7%) 등을 선택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산업본부장은 "최근 기업들은 경영 불확실성 증폭으로 채용을 보수적으로 계획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규제 혁파, 노동개혁, 조세부담 완화 등 기업 활력을 위한 제도적 지원으로 고용 여력을 확충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