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연휴에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석물가 5% 이상 낮추고 670억원 규모 농수축산물 할인지원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할 것"이라며 "추석 성수품에 대한 가격을 작년 가격을 유지할 것이 아니라 한 5% 이상 낮춰서 국민들께서 넉넉한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추석대책을 논의하는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지난 1년간 글로벌 복합 위기, 민생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는 비상체제로 숨가쁘게 달려왔다. 최근 물가 상승률이 둔화되고, 무역수지도 개선되고 있으나 주력 수출시장과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의 확대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하반기 정책 역시 민생 안정이 최우선이다. 물가 안정 기조를 확실히 다지고, 서민과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고,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해 열심히 뛰어야 한다"고 각 부처에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내수활성화 차원에서 추석 물가 안정화와 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 등을 확정했다.

윤 대통령은 "성수품 공급을 역대 최대 규모로 확대하고, 농수축산물 수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670억원 규모의 농수축산물 할인 지원을 하겠다"며 "국내 관광을 활성화해서 내수가 진작되도록 해야 한다. 60만 장의 숙박 할인 쿠폰 배포와 함께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외국인 관광객 증가가 내수 경기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항공편 증편과 입국 절차 간소화를 추진하겠다. 그리고 모바일 페이 등 결제 편의를 높이고, 한국 관광에 대한 현지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로 인한 수산물 소비 위축에 대한 대책도 준비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가짜뉴스와 허위 선동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물 업계에 대한 지원 역시 신속하고 과감하게 추진하겠다. 근거 없는 괴담과 선동에는 적극 대응하고, 금년 중 추가로 예비비 800억원을 편성해 우리 수산물 소비를 촉진하겠다"며 "주요 수산물을 최대 60% 할인하고, 온누리상품권 환급을 통해 온라인, 전통시장 어디서든 저렴하고 편리하게 우리 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책의 최우선 순위는 민생이다. 각 부처는 국민들께서 민생 안정을 체감하실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임해 주기 바란다"며 "민생 현장 구석구석을 장관이 직접 찾아 점검도 하고, 또 필요한 지원이 즉각 즉각 이루어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연휴에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19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