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석유화학 손실만 127억… LG화학, 2분기 영업익 30%나 감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화학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5415억원과 영업이익 6156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8.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29.9% 줄어든 실적이다. LG에너지솔루션 등을 제외한 LG화학의 2분기 직접 사업 실적은 매출 6조9448억원, 영업이익 968억원 규모다.

LG화학측은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원가경쟁력 증진과 운영체계 효율 극대화, 미래 성장을 위한 3대 신성장 사업 육성으로 위기를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바꾸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별로,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4조5589억원, 영업손실 127억원을 기록했다. 석유화학 시황 부진과 생산설비 유지보수 작업의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했지만, 태양광 패널 필름용 소재(POE)와 탄소나노튜브(CNT) 등 고부가가치 제품군은 견조한 수익성을 이어갔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2조2204억원, 영업이익 1846억원을 기록했다. 전지재료 사업은 유럽 전기차 시장 성장세의 둔화와 메탈 가격 하락으로 수익성이 감소했지만, IT와 반도체 소재 사업은 전방 시장의 시황이 일부 회복되며 매출과 수익성이 증가했다. 3분기에는 2분기에 급락한 메탈 가격이 제품 판가에 본격 반영되며 전지재료 사업의 매출과 수익성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3169억원, 영업손실 92억원을 기록했다. 성장호르몬과 당뇨치료제 등 주요 제품과 신장암 치료제의 매출 성장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하지만 아베오 인수 후 일회성 비용 등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매출 8조7735억원, 영업이익 4606억원을 기록했다.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출하량이 늘며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으며, 3분기에도 수익성 확대가 기대된다.

팜한농은 매출 2473억원, 영업이익 274억원을 기록했다. 작물보호제의 해외 판매 확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3분기에는 계절적 요인으로 실적이 하락할 전망이지만, 연간으로는 작물보호제의 국내외 사업이 성장하며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다.박한나기자 park27@

석유화학 손실만 127억… LG화학, 2분기 영업익 30%나 감소
LG화학 CI. LG화학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