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평온한 일상 되찾았다”…현대차 양재사옥 앞 ‘불법천막’ 10년 만에 철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 양재 사옥 인근에 무분별하게 게시됐던 명예훼손성 현수막 등 불법 시위 설치물이 최근 일제히 철거됐다. 시민들은 오랜만에 평온한 일상을 되찾았다며 반기고 있다.

다만 다수 지역에는 여전히 불법 현수막들이 그대로 방치돼 있어 이를 제재하기 위한 법적 근거 마련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서초구청은 최근 현대차그룹 사옥 인근의 명예훼손 시위용 현수막과 불법 대형 천막, 고성능 스피커 등 시위 설치물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

행정대집행은 특정 단체·개인이 법적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 행정관청이 직접 또는 법률에 의해 제3자로 하여금 시설물 철거 등 의무 내용을 집행하는 행정 행위이다. 행정대집행 과정에서 발생한 비용은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단체나 개인이 부담하게 된다.

이번에 철거된 불법 설치물은 현대차그룹 사옥 인근에서 10여년째 막무가내 시위를 이어오고 있는 A씨가 설치한 것들이다.

A씨는 자신과 판매대행 계약을 맺었던 판매대리점 대표와의 불화 등으로 계약이 해지되자 기아에 '원직 복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해당 판매대리점 대표는 개인사업자로 기아와 무관하며, A씨 역시 판매대리점 대표와 계약을 체결했을 뿐 기아와는 관련이 없어 A씨의 기아 '원직 복직' 요구는 아무런 근거가 없다.

그럼에도 A씨는 자신의 주장 관철을 위해 악의적 사실왜곡이나 모욕적 표현을 담은 형형색색의 현수막과 띠지 등을 다수 게시하고, 보행로를 가로막은 불법 대형 천막을 장기간 설치했다.

A씨가 부착한 수많은 시위 현수막은 옥외광고물법상 불법 광고물에 해당하며, 사거리 도로 가장자리를 따라 늘어섰던 다수의 배너형 현수막은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차량과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지적도 받아왔다. 대형 천막 역시 관할 지자체의 도로점용 허가 없이 설치된 무단 적치물로 장기 거주, 취사·집회도구 보관 창고 등의 용도로 이용되기도 했다.

A씨는 또 출퇴근 시간대 등 유동인구가 많은 시간에 고성능 스피커를 통해 가요, 인격모독성 발언 등을 여과 없이 내보내며 시민들과 기업에 피해를 입히기도 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원색적인 표현이 가득한 현수막과 볼썽사나운 천막 등 어지럽게 널려 있던 시위 설치물이 정리되니 주변이 달라졌다"며 "특히 시끄러운 소음으로 스트레스가 많았는데, 오랜만에 평온한 일상을 되찾게 됐다"고 말했다.
서초구청 홈페이지에도 "현대차그룹 빌딩 주변에 매일 아침저녁으로 고성의 노래를 틀고, 난잡한 현수막과 텐트 등이 들어서 무법천지처럼 보였다"며 "구청의 원칙을 지킨 행정처분에 구민으로서 깊은 감사를 드린다"는 게시글이 올라오는 등 긍정적 반응이 이어졌다.

다만 불법 시위 적치물로 인한 사회적 피해가 막대함에도 관할 지자체 등 행정 당국이 선뜻 규제에 나서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 인도는 천막 10여동과 현수막 등으로 어지럽게 뒤덮여 있고,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중구 모 호텔 인근에도 노조가 설치한 대형 천막이 보행로 절반가량을 가로막고 있지만 1년 이상 철거되지 않고 있다. 서울 종로구 KT 사옥 앞에서는 부당 해고를 주장하는 개인이 현수막을 내걸고 수년간 노숙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불법 시위물품이 대다수 시민의 평온한 일상을 침해하지 않도록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의 집회·시위 신고 접수 단계에서부터 보행로 점거 대형 천막과 거친 명예훼손 표현이 가득한 현수막 등 불법 시위 설치물에 대한 사전 심사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한 전문가는 "집회·시위 신고 때 시위물품에 대한 사전 심사를 강화하고 실제 시위과정에서 불법 시위물품이 발견되거나 불법 행위가 빈번하게 적발되면 이후 집회·시위 접수 때 불이익을 강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평온한 일상 되찾았다”…현대차 양재사옥 앞 ‘불법천막’ 10년 만에 철거
현대자동차그룹 양재 사옥 불법천막 철거 전(왼쪽 2장)과 철거 후 모습. 독자 제보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