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당의 `천안함 본심`...권칠승 이어 장경태도 최원일 前천안함장 비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계실패 책임 있다"고 주장
이재명 상대 최원일 '항의'엔 "의원있는 펜스 내 어떻게 들어갔는지 의구심"
국민을 무시하는 '귀족 국회의원 사고' 여실히 드러내
권칠승 대변인은 이틀만에 사과..."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
천안함 전 함장에 '무슨 낯짝' 발언 논란…"상처받은 분에 깊은 유감"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7일 권 수석대변인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비판해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해 "군인이라면 경계에 실패하거나 침략당한 부분에 대한 책임감도 결국 있다"고 두둔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에 대해 지휘관으로서 책임감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발언이 강경하게 나온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권 수석대변인은 지난 5일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민주당 혁신기구 수장에 임명된 데 대해 최 전 함장이 '천안함 자폭'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며 반발하자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했나", "함장은 원래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 부하들을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장 최고위원은 "탈영병이 발생하거나 북한 군이 DMZ(비무장지대)를 넘어왔다면 그 지휘관은 보직 해임된다"며 "공식 브리핑이 아닌 사담 수준의 대화를 공식 입장이냐고 공격하고 반박하기 시작하면 논의 자체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권 수석대변인이) 유감 표명 정도는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최 전 함장과 면담 등을 포함해 대화 채널을 유지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장 최고위원은 최 전 함장이 전날 현충일 추념식에서 이재명 대표를 만나 항의한 경위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최 전 함장은 전날 현충일 추념식 종료 후 이 전 대표를 찾아와 면담을 요구하며 이래경 이사장 인선에 대해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 최고위원은 "일단 좀 의구심이 든다. 저 자리에 최 전 함장이 어떻게 들어갔는지 모르겠다"며 "저 자리는 외교사절과 정당 대표, 현직 장관, 국회의원만 갈 수 있도록 펜스가 설치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펜스 밖에 지방의원과 여러 초청 인사들이 있다. 유가족들도 그 펜스 밖에 앉아 있다"며 "(어떻게 펜스 안에 들어갔는지)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에 대해 국민을 무시하는 귀족 국회의원의 사고를 여실히 드러낸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편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 대한 자신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지난 5일 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9시간여 만에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 전 천안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지 이틀 만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아울러 저는 국회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음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가 언급한 '국회 장관 청문회'란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뜻한 것으로 보인다.

권 수석대변인은 '대변인직을 계속 수행하느냐', '국민의힘의 징계 요구에는 어떤 입장이냐', '최원일 전 함장을 만날 것이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민주당의 `천안함 본심`...권칠승 이어 장경태도 최원일 前천안함장 비판
더불어민주당 장경태(왼쪽 두번째) 지난달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