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퇴진’ 정치하는 승려들…전여옥 “정의구현사제단보다 더 노골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계종 소속 승려들·시민단체 ‘시국 법회’ 열어…尹 대통령 퇴진 시위 이름이 ‘야단법석’이란다”
“정구사니 명진이니, 무조건 좌회전만 하는 이들은 보수정권 좋아해”
“진짜요! 왜냐면 ‘존재 증명’이 되거든요…한 마디로 비즈니스가 되는 것”
‘尹 퇴진’ 정치하는 승려들…전여옥 “정의구현사제단보다 더 노골적”
전여옥 전 국회의원. 지난 20일 오후 3시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시국법회 야단법석' 참석자들. <디지털타임스 DB, '윤석열 퇴진 시국법회 준비위원회' 제공>

불교계 시민단체들 2000여명이 지난 20일 오후 3시 서울시청~숭례문 사이 태평로 일대 촛불대행진 본무대 앞에서 '윤석열 퇴진 1차 야단법석'을 개최했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은 "정의구현사제단보다 더 노골적이다.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out'이 진짜 목적 같다"면서 "윤석열 대통령 퇴진보다 '자승 out'이 대문짝만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전여옥 전 의원은 22일 '조계종 시위 '야단법썩(?)''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조계종 소속 승려들과 시민단체가 시국 법회를 열었다. 윤석열 대통령 퇴진 시위 이름이 '야단법석'이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불교계 '야단 star' 승려 명진이 윤 대통령을 요즘 말로 '무지성 비난'을 한다"며 "원래 '더불려코인당'도 그렇고 '한경오'도 또 정구사(정의구현사제단)니 명진이니, 무조건 좌회전만 하는 이들은 보수정권 좋아한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이어 "진짜요! 왜냐면 '존재 증명'이 되거든요. 한 마디로 비즈니스가 되는 것"이라며 "원래 야단법석(野壇法席)은 불교대사전에 기록된 불교 용어다. 부처님이 들판에서 사람들에게 준 가르침을 뜻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제는 '야단법석'하면 부산하고 시끄럽고 무질서한 '준 아수라'를 떠올리게 된다"며 "이번 시국 시위도 시끌벅적한 승려들의 '야단법썩(?)'으로 받아들인다. 종교인이라면, 왜 이렇게 됐는지부터 헤아려보는 게 순서일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저는요~ 저들의 온갖 박해와 방해가 있을수록 더 열심히 (SNS글을) 쓸 것이다. 오늘 좀 쉴까 하다 '광분 좌파충'들 악플에 다시 초심으로!"라며 "하루에 한 개 올리던 블로그 물량작전 들어갈까?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尹 퇴진’ 정치하는 승려들…전여옥 “정의구현사제단보다 더 노골적”
불교계 시민단체들 2000여명이 지난 20일 오후 3시 서울시청~숭례문 사이 태평로 일대 촛불대행진 본무대 앞에서 '윤석열 퇴진 1차 야단법석'을 개최했다. <'윤석열 퇴진 시국법회 준비위원회' 제공>

‘尹 퇴진’ 정치하는 승려들…전여옥 “정의구현사제단보다 더 노골적”
불교계 시민단체들 2000여명이 지난 20일 오후 3시 서울시청~숭례문 사이 태평로 일대 촛불대행진 본무대 앞에서 '윤석열 퇴진 1차 야단법석'을 개최했다. <'윤석열 퇴진 시국법회 준비위원회' 제공>

앞서 지난 20일 불교계 시민단체들은 '윤석열 퇴진 1차 야단법석'을 열고 "미국 앞에서 굽신거리고, 일본 앞에 쩔쩔매며, 민생은 파탄 나고, 경제는 침몰하고, 정치는 실종했다"며 윤석열 대통령 퇴진 등 정치 구호를 외쳤다. 참석자들은 '국민의 명령이다, 윤석열을 탄핵하라', '자승(전 조계종 총무원장) 아웃' 등의 펼침막을 들었다.
연단에 선 명진 스님은 윤 대통령을 '윤석열'로 지칭하면서 "윤석열은 일본의 사과와 배상 없이 한국 기업의 돈으로 해결하는 제3자 변제안을 내세웠는데, 한 마디로 피해자와 가해자를 뒤바꾸어 버린 꼴"이라며 "일본이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 하는데 따지지도 못하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도 '시찰단'을 보내 면죄부를 주려 한다"고 직격했다.

이어 "윤석열은 이태원 참사에서 보듯 위패도 없고 영정도 없는 거짓 위령제에는 참석하면서 정작 통곡하는 유족은 만나주지도 않고, 심지어 희생자들을 마약 범죄자 취급했다"면서 "야당 대표는 300번 넘게 압수수색하고, 장모와 아내의 주가 조작과 논문 표절은 유야무야 넘어가고, 국가 요직은 검사들이 죄다 차지하면서 협치는 사라지고 독선과 불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종교가 왜 정치에 관여하냐고 비판하는 이들도 있지만 3·1운동 당시 33인 민족대표 모두 종교인이었다"면서 "암울한 시대에 등불을 들고 길을 밝히는 것은 종교인의 의무이고, 모두가 침묵할 때 진실을 외치는 것은 종교인의 사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