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초등 고학년 月 용돈 3만4000원...결제처 1위 편의점·2위 다이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편의점 가장 많고 다이소·무인문구점서 결제 빈도 높아
용돈전용 퍼핀카드, 출시 4주만 부모가입자 1만명 돌파
에듀핀테크 레몬트리, 자녀용돈관리 서비스 '퍼핀' 아이폰 앱 출시
초등 고학년 月 용돈 3만4000원...결제처 1위 편의점·2위 다이소
자녀용돈관리 앱 퍼핀을 운영하는 레몬트리가 부모가입자 1만명을 돌파해 고객을 분석한 결과 초등고학년 월 평균 용돈은 3만4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레몬트리 제공

초등 고학년의 월 평균 용돈 금액은 3만4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사용했고, 다이소와 무인문구점에서도 결제 빈도가 높았다.

에듀핀테크 기업 레몬트리는 안드로이드 자녀용돈관리 및 금융플랫폼 '퍼핀' 안드로이드 부모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퍼핀은 지난 3월 안드로이드 앱 출시 후 4주 만에 부모가입자만 1만 명을 돌파했다. 퍼핀카드 신청 건수는 7000건 이상을 기록 했다.

레몬트리에 따르면 가입자 대부분은 초등고학년 자녀와 부모로, 월 평균 용돈금액은 초등저학년 '2만원', 초등고학년 '3만4000원', 중학생 '4만7000원', 고등학생 '8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용돈의 주 결제처는 1위 '편의점', 2위 '다이소', 3위 '무인문구점'으로 10대 자녀의 용돈생활이 과거와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가입한 부모의 80%가 자녀와 용돈계약을 맺고 주간 또는 월간으로 정기용돈을 지급하고 있으며, 퍼핀월드에서 금융퀴즈 풀이를 통해 누적 지급된 학습보상이 1000만원에 다다른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레몬트리는 퍼핀 아이폰 앱도 출시해 향후 성장세가 2배 이상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퍼핀은 만 7세 이상 자녀 본인 명의 휴대폰으로 가입 가능하며 은행 방문 및 자녀 계좌 없이 교통카드 겸용 선불충전 용돈카드를 간편하게 발급받을 수 있다. 퍼핀카드 가입비, 발급비, 수수료는 전액 무료다.

타 금융사의 10대 용돈전용카드와 달리 퍼핀은 자녀에게 체계적으로 '소비, 저축, 투자습관'을 쌓아주고 가족이 함께 용돈을 관리하며 '돈 개념'을 바로잡아준다는 차별점을 내세웠다. 부모는 자녀의 카드사용내역과 잔액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해 안심하고, 자녀는 메타버스 기반 퍼핀월드에서 금융퀴즈를 풀며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필수금융상식을 쌓는다.이민희 레몬트리 대표는 "퍼핀 아이폰앱을 드디어 출시하며 서비스가 완전체를 이루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앞으로 더욱 많은 가족들에게 자녀용돈관리의 편리함과 금융교육혜택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moone@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