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축업계 자재비용 상승, 하우빌드 "자재 대량구매로 비용 절감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건축업계 자재비용 상승, 하우빌드 "자재 대량구매로 비용 절감해야"
사진= 하우빌드. 제공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만의 철근값 폭등과 더불어 기초공사 건자재 및 내부공사 건자재까지 가격이 상승하며, 국가기관과 지자체 등 공공 시설공사에서 '물가변동을 원인으로 한 계약금액 인상'을 잇따라 승인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와 주택공급 확대 정책으로 건축자재 수급불균형이 심화되는 가운데 자재비마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관련 업계에서는 많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처럼 자재비 상승이 필연적으로 건축 공사비 상승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전문가들은 비용 감축을 위해서 저렴한 자재 구축을 위한 판매망 확보와 대량 구매를 조언한다.

원스톱건축 및 공사관리 건축 정보기술(IT) 플랫폼 기업인 하우빌드의 자재 전문가는 "건축 자재 비용이 급등하고 있는만큼 보다 합리적이고 저렴한 가격으로 자재를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하우빌드는 한샘 등 국내 대형브랜드와 제휴를 맺고 엘리베이터, 냉난방설비, 인테리어 등 일부 자재를 소형건축 현장 평균 시장가보다 최대 45% 저렴한 값으로 제공하고 있다. 최근 원스톱건축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강남구 삼성동 건축현장에서는 총건축비에서 6,000만 원 가량을 절감했다"고 전했다.

하우빌드는 자재 전문가의 선별 과정을 통해 개별 자재 브랜드와 대형 현장에만 제공되는 특판 단가계약을 체결, 유통 마진을 없애고 공장가격으로 건축 자재를 납품하고 있다. 건축업계는 하우빌드가 올해 전년대비 약 400%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며 총 2,500억 원 이상의 대형현장과 같은 규모를 갖추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개별 소형현장에서 건축자재를 별도로 구매하게 되면 유통비용 등 자재 단가가 커지는데 하우빌드에서 마치 대형현장과 같은 역할을 해주어 개별구매보다 단가가 큰 폭 떨어진다"며 "소형 현장에서는 원자잿값 폭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승훈기자 april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