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연세대학교, 코로나19 치유 메시지 전하는 제중원 디지털 타종 행사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채널 통해 실시간 방송, 연세인들의 희망 메시지 전한다
연세대학교, 코로나19 치유 메시지 전하는 제중원 디지털 타종 행사 개최
사진= 연세대학교 제공

디지털 혁신 캠퍼스를 선도하는 연세대학교(총장 서승환)는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의학이 시작된 곳인 '제중원'에서 코로나 치유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아 디지털 타종 행사를 개최한다.

연세대가 Y-DEC(Yonsei Digital Experience Center)를 통해 개최하는 '2020 Digital Stories with YONSEI(연세 디지털 스토리)'는 미디어 파사드 디지털 타종식과 미디어 파사드 영상엽서&희망메시지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유튜브 'YONSEI DIGITAL EXPERIENCE CENTER'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중계되어 재학생은 물론, 타종식 영상을 시청하는 이들에게 모두 색다른 디지털 경험교육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예술감독은 연세대 김형수 커뮤니케이션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우리나라 최초의 디지털 타종 미디어 파사드로서, 조선을 밝힌 치유의 빛이었던 제중원을 통해 코로나19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의 의미가 크다.

타종식에선 서울의 성문을 여는 시각을 백성들에게 알림과 동시에 휴식을 제공하는 역할을 했던 범종을 코로나19 극복 염원을 담아 총 19번 타종한다. 범종 소리의 울림이 느껴지는 동안만이라도 코로나19로 인한 번뇌에서 벗어나 편안함을 느끼길 바라는 의도에서다.

프로젝션으로 제중원 건물 외벽을 투사해 3D 컴퓨터 그래픽으로 제작한 범종, 당목, 단청 등을 미디어 파사드로 구현할 예정이다. 온라인으로 송출되는 음향은 바이노럴(binaural) 방식의 헤드폰 기반 실감음향 음원으로, 시청자들이 입체감과 공간감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했다. 제중원 디지털 타종 행사는 31일 밤 11시 59분부터 새해 카운트다운을 함께한다.

28일부터 31일까지 연세인들의 영상 엽서와 희망 메시지도 연세 역사의 뜰에서 미디어 파사드 영상과 함께 펼쳐진다. 공모전을 통해 접수된 '사랑한다면 지켜주세요, 우리 사이의 거리', '내 위치- 네 위치 = 0m', '서로의 백신이 되어 내년에는 더욱 행복하자' 등 연세인들의 메시지를 전한다.

미디어 파사드 권위자인 연세대 김형수교수(미디어아티스트)는 "2020년 한 해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바람에 대학 신입생들은 대학 캠퍼스 생활도 전혀 체험하지 못하는 힘든 1년을 보냈다"며 "비대면 상황 속에서 캠퍼스의 역사적 장소성을 학생들과 공유하고 싶었고, 번뇌와 괴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타종의 순간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 역사적 치유 장소인 제중원에서 미디어파사드 타종식을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